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눈도 못뜬 새끼 고양이, 음식물쓰레기와 배추망에 버려졌다

배추망에 버려진 새끼고양이 4마리. 사진 논산시청

충남 논산에서 탯줄도 떼지 않은 새끼 고양이 4마리가 배추망에 버려진 채 발견됐다.

15일 논산시 동물보호센터 '더함'은 지난 12일 오후 8시쯤 논산공고 부근 전봇대에서 배춧잎 쓰레기와 함께 배추망에 버려진 길고양이 4마리가 지역 주민들에 의해 발견돼 센터로 입소했다고 밝혔다.

이를 처음 발견한 주민에 따르면 산책 도중 이상한 소리가 나서 주위를 둘러보니 입구가 끈으로 꽁꽁 묶인 배추망 안에 음식물쓰레기와 함께 고양이 4마리가 있었다고 했다.

이 주민은 고양이들이 살아 있었고, 아직 눈도 뜨지 않은 상태인 것을 확인하고는 즉시 배추망을 찢어 안전하게 구조했다.

해당 사건이 지역 주민 커뮤니티를 통해 알려지자 다음 날인 13일 논산시 동물보호센터로 구조 요청 문의가 빗발쳤다. 이후 센터 측은 해당 고양이들을 보호자로부터 인계받았다.

구조된 새끼 고양이들은 논산시 동물보호센터 '더함'에 입소한 후 보다 집중적인 케어를 위해 군산의 동물보호단체 '사단법인 묘연'으로 이송돼 보살핌을 받고 있다.

시는 이번 사건을 심각한 동물학대 사건으로 규정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한 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심인섭 동물보호팀장은 "이 사건은 단순 동물 유기 사건이 아닌 새끼 고양이들이 죽어도 상관없다는 고의(미필적 고의)를 가졌다고 봄이 타당하다"며 "동물유기 혐의와 함께 동물학대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