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00억원 넘는 자산가 동문이 가장 많은 대학은

하버드대 압도적 1위…베이징대·칭화대 '미국 외 지역 톱10' 포함

400억원 넘는 자산가 동문이 가장 많은 대학은
하버드대 압도적 1위…베이징대·칭화대 '미국 외 지역 톱10' 포함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순자산이 최소 3천만달러(약 419억원) 이상인 초고액 자산가(UHNW)를 가장 많이 배출한 대학은 미국 하버드대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국립대가 가장 많은 부자 동문을 과시했으며, 중국 베이징대와 칭화대도 미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부자와 영향력 있는 자들에 초점을 맞춰 데이터를 수집하는 알트라타(Altrata)는 14일(현지시간) 발간한 '부유하고 영향력있는 대학 동문 순위 2022'에서 미국 하버드대가 1만7천660명의 초고액 자산가 동문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2위 스탠포드대(7천972명), 3위 펜실베이니아대(7천517명)의 두 배 이상으로 전 세계를 통틀어 압도적인 규모다.
알트라타는 "하버드대 초고액 자산가 동문 규모는 전세계 초고액 자산가 35만2천230명의 5%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 아이비리그대학이 졸업생들에게 제공하는 위상과 네트워킹 기회를 반영한다"고 설명했다.
미국 대학들이 초고액 자산가 동문 규모에서 세를 과시하는 가운데 '미국 외 지역 대학' 순위에서는 영국 케임브리지대가 4천149명으로 1위, 싱가포르국립대가 3천653명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3위 영국 옥스퍼드대(3천356명), 4위 프랑스 인시아드(2천625명), 5위 영국 런던정경대(2천17명), 6위 캐나다 토론토대(1천156명), 7위 인도 뭄바이대(1천131명), 8위 중국 베이징대(1천101명), 9위 중국 칭화대(1천100명), 10위 인도 델리대(1천27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와 별도로 알트라타가 진행한 자수성가형 부자 동문 규모에서는 인도 아메다바드경영교육원이 미국 외 지역에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중국 베이징대와 푸단대가 나란히 2위에 올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5일 전했다.
해당 분야 미국 순위에서는 캘리포니아공과대가 1위를 차지했다.
prett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윤고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