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여왕 스코틀랜드 서거는 기획" 주장에 네티즌들 "근거 희박"

영국 국왕 찰스 3세가 14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관을 향해 경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스코틀랜드에서 서거한 것을 포함해 장례식 일련의 과정이 기획된 것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같은 주장에 상당수 네티즌들은 "근거가 희박하다"며 비판했다.

영국에서 석사와 박사를 마친 문화평론가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14일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여왕이 스코틀랜드에서 돌아가신 것을 포함해 장례식 자체가 기획된 것으로 보면 된다"며 이처럼 주장했다.

이 교수는 "(여왕이 서거한) 애버딘이라는 곳은 한반도로 보면 아오지 정도 되는 지역"이라며 "스코틀랜드가 지금 독립한다고 난리인데 거기 가서 이렇게 또 위세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돌아가신 뒤에 찰스 황태자가 돌아다니면서 웨일스도 가고 하고 있다"며 "지금 진두지휘를 하고, 순방하는 이유가 다 상징적 의미다. 우리가 킹덤의 주인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쉬시다가 갑자기 돌아가신 게 아니고 전체적인 기획이었나"라고 진행자가 재차 묻자 이 교수는 "이미 돌아가실 때쯤 되면 다 안다. 제일 중요한 건 왕가는 그냥 돌아가는 게 아니라 돌아가실 때를 다 계산하고, 심지어는 내가 이때쯤 죽겠다고 예언을 하고 죽는 것으로 돼 있다"고 주장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지난 6일(현지시간) 밸모럴 성에서 리즈 트레스 신임 총리를 만나는 모습. 트러스 총리의 임명이 엘리자베스 여왕의 마지막 공식 일정이었다. 사진 영국 왕실 공식 트위터
진행자가 "사망 이틀 전에도 새 총리를 만났다. 굉장히 정정해 보였다"고 하자 이 교수는 "그게 핵심이다. 돌아가시기 전까지 그런 가능성을 전혀 안 보여줘야 한다"며 "그걸 엘리자베스 2세가 너무 잘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지난 6일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가 예방했을 때) 여왕은 분명 사경을 헤맸을 것"이라며 "사진을 보면 (여왕) 팔에 멍이 들어 있었다. 어마어마한 약을 투약하고 있었다는 얘기다. 그런데도 아주 꿋꿋하게 행동을 했다는 것은 이분이 보통이 아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니콘 작전'으로 불리는 영국 왕실의 서거 대응 계획에 대해선 "1960년대부터 이미 다 수립이 돼 있었다"며 "이런 계획들은 즉위하고 한 10년 정도 되면 다 준비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사실 왕실이 하는 일이 그거다. 돌아가시면 장례를 치르는 것과 새로운 왕을 맞아들이는 것"이라며 "원래 유니콘 작전은 런던 브릿지 작전이라고 불렸는데 런던 브릿지가 안 좋은 이미지다. '런던 브릿지스폴링 다운'이라는 노래가 있을 정도로, 그게 평민들이 왕실을 놀리면서 하는 이야기기 때문에 유니콘이라는 명칭으로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이 수 백년 간 영국 왕가의 여름 별장이기 때문에 여왕이 있었던 건 당연한 일", "신빙성 없는 음모론"이이란 댓글을 남겨 비판했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