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끄럽다" 손정의, 분기손실 32조에도 '비전펀드' 확대 추진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일본의 소프트뱅크가 대규모 투자 손실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정보기술(IT) 업체 투자를 위해 조성한 비전펀드의 확대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4일(현지시간) 소프트뱅크가 세 번째 비전펀드 출범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비전펀드는 일종의 기술펀드로 소프트뱅크가 지난 2017년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 등과 함께 1000억달러(약 139조원)를 투자해 조성했다. 전 세계 470여개 IT 기업에 투자하는 등 세계 최대 규모다.

비전펀드 1호는 출범 초반에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 중국의 차량공유업체 디디추싱 등 중국 IT기업에 대한 투자로 큰 수익을 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자국 IT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면서 초반 수익을 대다수 반납했다.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등에 대한 투자 실패와 함께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등이 투자심리를 냉각시킨 것도 손실 폭을 키웠다는 평가다.

특히 490억달러(약 68조3000억 원)의 자본으로 출범한 비전펀드 2호는 19%의 손실을 보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소프트뱅크는 올해 2분기에 230억달러(약 32조원)에 달하는순손실을 기록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비전펀드 3호 출범을 검토하는 것은 소프트뱅크를 이끄는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회장의 소신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손 회장은 지난달 소프트뱅크의 실적에 대해 "부끄럽고 후회된다"고 밝히면서도 IT 분야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이어나가야 하고, 투자 규모도 늘릴 것이라는 구상을 밝혔다.

소프트뱅크는 비전펀드 3호를 출범하는 방안 외에도 비전펀드 2호의 자본을 확충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프트뱅크가 검토하는 추가 자본 규모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