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음료 안돼요" 버스기사에…"나 대학원생이야" 막말 퍼부은 男

지난 13일 오후 10시 30분경 서울의 한 버스 안에서 발생한 승객의 막말 사건. 남성 승객 A씨가 일회용 포장컵을 들고 있다는 이유로 기사로부터 탑승이 제지되자 막말을 하고 있다. 사진 YTN 캡처, 제보자 제공
한 남성 승객이 버스에 다 마시지 않은 음료를 들고 탑승하다 기사에게 저지당하자 “무식하다”는 등의 막말을 퍼부어 논란이다.

지난 14일 YTN은 13일 오후 10시 30분경 서울의 한 버스 안에서 발생한 이런 내용의 사건을 보도했다.

당시 버스에 탑승하고 있던 다른 승객이 촬영한 제보 영상에 따르면, 남성 A씨는 아직 음료가 남아 있는 일회용 포장컵을 들고 버스에 탑승했다. 기사는 즉시 “음료를 들고 탈 수 없다”며 제지했다. 영상을 촬영한 승객은 “A씨가 20대 중후반으로 보였다”고 전했다.

서울특별시 시내버스 재정 및 안전 운행기준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가벼운 충격으로 인해 내용물이 밖으로 흐르거나 샐 수 있거나 혹은 포장이 안 돼 있어 차 내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물을 소지하고 있는 승객은 운전자가 운송을 거부할 수 있다.

만일 차 내에서 승객이 반입 금지 음식물을 먹는다면 운전자가 하차시킬 수도 있다. 여기서 반입이 금지되는 음식물에는 커피처럼 1회용 포장컵에 담긴 음료, 뚜껑이 없거나 빨대가 꽂힌 캔 음료 등이 해당된다.

지난 13일 오후 10시 30분경 서울의 한 버스 안에서 발생한 승객의 막말 사건. 남성 승객 A씨가 일회용 포장컵을 들고 있다는 이유로 기사로부터 탑승이 제지되자 막말을 하고 있다. 사진 YTN 캡처, 제보자 제공
하지만 A씨는 막무가내로 탑승했다. 그러면서 “내가 OO대학교 OO이거든요. 그래서 배울 만큼 배웠거든요”, “소송 걸까요? 경찰서 가실래요?”라고 하면서 기사에게 따지기 시작했다.

제보자는 “기사님이 연세가 있으셔서 말씀도 빨리 못하시는데 (A씨가) 기사님에게 눈을 부라리며 인격모독성 발언을 해서 무서웠다”고 말했다.

참다못한 기사가 “따질 걸 따져”라고 하자 A씨는 “어디서 반말이야, 지금?”이라며 받아쳤다. 기사가 다시 “대중들한테 물어봐요”라고 하자 A씨는 “무식하면 무식한 대로”, “아저씨, 이거 (들고) 타지 말라는 법적인 근거를 얘기해주세요”라며 거세게 항의했다. 기사는 “무식한 게 아니고…. 당신이 무식하네”라고 말했다.

A씨는 이후 고객센터로 추정되는 곳에 전화를 걸어 “법적인 근거에 대해 (기사) 교육 제대로 시키세요. 똘똘한 사람들은 그렇게 안 하거든요. 법에 대해 충분히 얘기했는데도 납득하지 못하고 앞에서 XX을 하시니 열이 받죠”라며 욕설을 하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3일 오후 10시 30분경 서울의 한 버스 안에서 발생한 승객의 막말 사건. 남성 승객 A씨는 이날 일회용 포장컵을 들고 있다는 이유로 기사로부터 탑승이 제지되자 막말을 했다. 이를 말리는 승객들과도 말싸움을 벌였다. 사진 YTN 캡처, 제보자 제공

보다 못한 승객들이 A씨에게 “아저씨, 조례 찾아보시면 다 나와요”, “기사님한텐 법적 구속력 있어요”, “OO대 OO대학원 다니시면 기사님 무시해도 되는 거예요?”라고 하며 A씨를 나무랐다.

그러자 A씨는 “그러니까 법적인 근거를 얘기해 주시라고요. 조례가 법이에요? 법이 아니에요, 그냥 가이드예요. 똑바로 알고 가이드를 하라고요”라며 반박했다. 그러나 A씨 주장과 달리 조례는 지방자치단체가 법령의 범위 안에서 지방 의회의 의결을 거쳐 그 지방의 사무에 관해 제정하는 ‘법’이다.

제보자는 “기사님을 향한 갑질에 같은 시민으로서 화가 나 제보하게 됐다”며 “버스기사에게 불친절함을 겪었을 땐 신고할 수 있는 창구가 있는데, 반대로 기사가 승객에게 갑질을 당할 땐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 모르는 것이 불공평하고 답답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제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버스기사를 상대로 한 승객의 폭언, 폭행 등 갑질 사건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관련 기관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21년 버스 운전자 폭행 사건이 4200여 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 2800여 건 보다 47%나 증가한 것이다.



하수영(ha.su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