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런 빌어먹을, 너무 싫어" 이번엔 잉크에 짜증낸 찰스왕 왜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13일(현지시간)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인근 힐스버러성에서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서거로 왕위를 물려 받은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즉위 이후 문서에 서명하는 과정에서 거듭 짜증을 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이날 북아일랜드 벨파스트 인근 힐스버러성을 방문해 방명록에 서명하는 도중 펜의 잉크가 흘러 손을 적시자 짜증을 냈다.

방송 화면에는 찰스 3세가 손에 묻은 잉크를 보면서 “너무 싫다”고 말하자 옆에서 지켜보던 커밀라 왕비가 펜을 받아들고서는 “사방에 흘렀네”라고 대답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찰스 3세는 “이런 빌어먹을 것은 못 참겠어. 허구한 날 말이지”라고 거친 말을 내뱉었다.

그에 앞서 찰스 3세는 서명을 하고 나서 보좌관에게 “오늘이 9월 12일인가”라고 물었고 보좌관이 “13일입니다, 폐하”라고 대답하자 “어이구, 날짜를 잘못 썼네”라면서 다시 썼다.
 찰스 3세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즉위식에서 책상 위에 놓인 물건을 치우라며 손짓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BBCLauraKT 캡처

찰스 3세의 한 전직 보좌관은 국왕이 재미있는 인물이지만 성미가 급하고 까다로운 면도 있다고 말했다.

찰스 3세는 지난 10일에도 세인트 제임스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즉위 선언문에 서명하기 전 책상에 놓여있던 펜대와 잉크병 등을 치우라는 의미로 여러 차례 짜증스럽게 손을 내저었다. 찰스 3세는 이 펜 대신 재킷 안주머니에서 만년필을 꺼내 문서에 서명했다.

이 모습은 방송에 그대로 생중계됐고 SNS상에서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그는 친절하게 요청할 수도 있었다. 이건 주인과 하인 느낌을 준다” “찰스 3세가 약간 짜증이 난 것 같다” “70년 동안 왕실 일원으로 살아온 모습이 은연중에 나타났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