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바이든 “바이오도 메이드인 아메리카”…한국 또 비상

지난 8일 미국 메릴랜드 민주당 전국위원회 행사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바이오산업의 미국 내 연구와 제조를 강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미국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반도체·과학법을 시행한 데 이어 행정명령으로 바이오산업에까지 ‘메이드 인 아메리카(Made in America)’ 드라이브를 걸면서 한국 산업에 악영향이 있을 거란 우려가 더 커졌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에 서명한 사실을 공개하며 “미국에서 발명한 모든 것을 미국에서 만들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기업이 생명공학 연구개발(R&D)을 하면 한국·중국·인도 등이 이를 위탁생산(CMO)해 오던 기존 산업구조를 바꿔 R&D뿐 아니라 생산까지 미국이 주도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얘기다.


백악관은 “미국은 바이오산업에서 해외 원료와 제조에 너무 많이 의존해 왔다”며 “과거 미국 핵심 산업에 대한 국외 이전은 중요 화학물질과 의약품 성분 등 원료에 대한 접근 능력을 위협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취약한 해외 공급망을 미 전역에서 고임금 일자리를 기반으로 하는 강력한 국내 공급망으로 대체하는 이번 행정명령은 바이오 제조업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바이오 생산을 확대해 중국 의존도를 줄이려는 것”이라며 “미국은 중국의 첨단 바이오 제조 기반 시설에 대한 의존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행정명령 서명 직후 매사추세츠주 존 F 케네디 도서관에서 가진 암 정복 프로젝트 ‘캔서 문샷(cancer moonshot)’ 연설에서 “우리는 생명공학을 이곳, 미국에서 제조해야 한다. 내가 행정명령에 서명한 이유”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행정명령으로 생명공학과 바이오 제조에서도 미국이 세계를 선도하고, 일자리 창출과 가격 인하뿐 아니라 공급망을 강화할 수 있다”며 “세계 어떤 곳에도 의존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미국내 생산 확대 법안·행정명령
이번 행정명령은 IRA와 반도체·과학법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은 세 번째 ‘메이드 인 아메리카’ 조치다. 지난달 시행된 두 법안 모두 미국 내 생산을 강조함에 따라 한국 기업에 파장이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IRA는 미국에서 생산된 배터리와 핵심 광물을 일정 비율 이상 사용하는 전기차에만 최대 7500달러(약 10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도록 했다. 한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현대차그룹으로선 보조금 지원을 받지 못해 가격 경쟁력에서 다른 기업에 밀릴 수 있다. 반도체·과학법에는 미국에 개발·생산 시설을 구축한 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되, 수혜 기업이 중국에 첨단 반도체 관련 투자를 하면 지원금을 회수한다는 가드레일(안전장치) 조항이 있다. 중국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가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불리한 내용이다.

국내 주요 바이오 기업들은 이번 행정명령이 앞선 두 법안처럼 한국 바이오산업에 미칠 영향을 놓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4일 바이오 행정명령에 관한 구체적인 투자 방안을 발표하고, 180일 이내에 바이오 제조 역량 확대를 위한 구체적 전략을 내놓을 예정이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국내 바이오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들이 이미 글로벌 무대에서 인정받는 경쟁력을 갖췄지만, 미국 정부가 바이오 의약품 미국 내 생산을 강조한다면 국내 기업이 일부 영향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승호(wonderm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