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청년의 겹행운 "복권 당첨금 80만원인줄 알았는데 14억원"

미국 청년의 겹행운 "복권 당첨금 80만원인줄 알았는데 14억원"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즉석 복권을 긁어 100만원에 당첨됐다. 즐거운 마음에 당첨금을 받으러 갔더니 100만원이 아니라 자그마치 10억원이란다.
꿈만 같은 행복한 사연의 주인공이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실제로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미 NBC방송 등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에 사는 남성 호세 벨라스케스는 지난달 퇴근길에 탄산음료를 사려고 슈퍼마켓에 들렸다가 즉석 복권을 샀다.
벨라스케스가 복권을 긁어보니 600달러(약 82만원)에 당첨됐다.
기쁜 마음에 '버지니아 복권' 고객 서비스 센터를 찾은 벨라스케스는 복권을 확인한 센터 직원이 건네는 뜻밖의 말에 어리둥절할 수밖에 없었다.
센터 직원이 복권 당첨금이 600달러가 아니라 100만달러(약 13억7천500만원)라고 알려준 것.
벨라스케스는 10달러부터 100만 달러까지 상금이 걸린 '20X 더 머니게임'에서 1등을 했는데 복권을 잘못 보고 일부만 당첨된 줄 안 것이다.
그가 당첨 복권을 산 슈퍼마켓에도 1만 달러(약 1천375만원)의 상금이 지급됐다.
당첨자는 100만 달러 상금을 30년간 나눠 받거나 세전 75만9천878 달러(약 10억3천660만원)를 한 번에 받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벨라스케스는 일시금을 받는 쪽을 선택했다.
그는 "당첨금을 가족을 돌보고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는 데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ind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진송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