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야유로 시작해 환호로 끝난 무대…'푸틴이 사랑한 그녀'의 귀환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논란의 인물이 된 러시아 출신 세계적인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7월 22일 독일바이에른주(州) 레겐스부르크의 성 에머람 수도원에서 열린 궁정음악회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그가 돌아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사랑한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51) 얘기다. 그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빈 국립 오페라 극장에서 푸치니의 '라보엠' 무대에 등장했다. 그가 나타난 순간, 객석에선 야유가, 객석 밖에선 시위대의 “전쟁 공범 출연에 반대한다”는 항의가 빗발쳤다. 그의 첫곡이 끝나자, 상황은 반전했다. 야유가 엄청난 환호에 묻히면서다. 가디언은 12일 “관중의 엇갈린 반응은 (비판과 옹호가 공존하는) 네트렙코의 현재 처지를 상징한다”고 했다.

‘손절’당한 클래식계 슈퍼스타
네트렙코는 ‘클래식계의 비욘세’라고 불리는 슈퍼스타다. 그가 출연하는 공연은 매번 매진됐고, 성악가들이 꿈의 무대로 꼽는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이하 메트) 오페라 극장엔 단골로 출연했다. 그러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상황은 달라졌다. 예정됐던 공연은 줄줄이 취소됐고, 메트 측은 아예 2년간 출연정지 결정을 내리면서 사실상 ‘손절’하고 나섰다.

2008년 2월 27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안나 네트렙코에게 국민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네트렙코는 세계적인 지휘자 발레리 게르기예프와 함께 대표적인 친(親) 푸틴 예술인으로 꼽힌다. 2005년 러시아 국민훈장을 받은 그는 지난 2012년 푸틴의 대선 출마 지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합병했을 땐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을 지원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했다. 푸틴은 지난해 네트렙코의 50번째 생일 기념 콘서트를 크렘린궁에서 열도록 허용해주기도 했다.

그는 2월 말 덴마크에서 공연을 1시간 앞두고 취소되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영어와 러시아어로 “나는 러시아인이고 조국을 사랑하지만, 우크라이나에 친구가 많은데 그들의 고통에 마음이 아프다”면서도 “예술가에게는 정치적 의견을 표명하라거나 조국을 비난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된다. 이것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또 다른 글에선 자신을 비난하는 이들에게 “눈먼 침략자만큼 사악하다”라고도 했다.

뒤늦은 반성…엇갈린 평가
그러나 공연에서 영구 퇴출당할 위기에 처하자 3월 30일 한 달 만에야 반전(反戰) 메시지를 내놨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분명히 비난한다. 내 마음은 이 전쟁의 희생자와 유족과 함께한다”면서다. 그는 특히 “사실, 나는 평생 푸틴 대통령과 몇 번밖에 만나지 않았다”면서 푸틴과의 거리 두기에도 나섰다. 그는 “나는 어떤 정당의 일원도 아니고, 러시아의 어떤 지도자와도 동맹을 맺지 않는다”라고 강조했다.

2020년 2월 21일 남아프리카에서 공연 중인 안나 네트렙코. AFP= 연합뉴스
그는 이후 일부 유럽 무대에 오를 수 있었지만, 논란은 여전하다. 일각에선 “네트렙코는 분명히 전쟁에 반대했다”(빈 국립 오페라 극장의 보그단 로슈치치 총감독)며 그의 복귀를 환영한 반면, “푸틴을 명시적으로 비판하지 않는 한 진정성 있는 반성이 아니다”라는 비판도 적지 않다. 최근 독일 슈투트가르트 콘서트는 지방 당국의 거부로 취소됐다. 피터 겔브 메트 총감독도 지난 6월 뉴욕타임(NYT)에 “그는 푸틴과 불가분의 관계다. 수년간 사상과 행동으로 그것을 보여줬다”며 복귀 불가를 재확인했다.


러시아에선 그를 향한 분노가 터져나왔다. 뱌체슬라프 볼로딘 러시아 국가두마(하원) 의장은 “그녀는 목소리를 가지고 있지만 양심은 없다”며 그를 “배신자”로 규정했다. 러시아 노보시비르스크 극장도 “그녀가 ‘조국의 운명’보다 해외 티켓 판매에 더 관심이 많다”며 공연을 취소했다. 네트렙코는 이후로 러시아에 방문하지 않았다. 네트렙코 측은 “네트렙코는 이미 전쟁에 명확하게 반대하고 푸틴과 거리를 둠으로써 러시아에 있는 가족과 친구들을 위험에 빠뜨렸다”며 “푸틴을 직접 비난하라고 강요하는 것은 과하다”고 반박했다.




추인영(chu.in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