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최평규 SNT회장, 창업 43년 기념사

최평규 SNT그룹 회장은 13일 창업 43년 기념식에서 격동의 시대 혼돈의 중심에서 맞이한 SNT 창업 43년은 전세계를 휩쓴 복합위기에 정면으로 맞서 지속가능경영을 이뤄낸 또 하나의 성취라고 말했다.

이어 최평규 회장은 “대한민국 위기의 역사에는 언제나 ‘위대한 한국인’의 극복의 역사가 있듯이, ‘도전과 희생의 SNT맨’들의 몸속에는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단단한 힘이 있다”며, “그 저력을 바탕으로 치열한 ‘인재전쟁’ 속에서 우리는 미래인재 육성에 더욱 온 힘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운해연구원과 운해장학재단도 미래 인재육성을 돕겠다”며 “창조적인 대한민국 인재를 키우고, 생활이 어려운 훌륭한 청년들이 학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며, SNT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과 투자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국난극복의 영웅인 이순신 장군이 ‘정중여산(靜重如山)’ 즉, ‘산처럼 조용하고, 무겁게 행동하라’는 리더십으로 임진왜란에서 승리의 국면전환을 만들어낸 격언을 인용했다.

최평규 회장은 “혼돈의 시대에 방위산업과 첨단미래기술로 치열한 기술경쟁을 이어나가는 SNT의 미래지표가 될 훌륭한 격언”이라며 “이러한 정중여산의 자세와 항상 겸손하고 배려하는 마음으로, 몰려오는 퍼펙트스톰 위기를 이겨내고 세계 일류 SNT의 강건한 새역사를 만들어 달라”고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서명수(seo.myong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