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갓길 행인 덮친 뺑소니범, 숨진 피해자와 같은 회사 직원이었다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상 도주치사)로 A(30대)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9시 58분께 창원시 성산구 신촌광장에서 장복터널 방향 편도 3차선 도로 3차로를 자신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로 이동하다 인도가 아닌 갓길을 걸어가는 B(40대)씨를 한 차례 치고 구호 활동 없이 현장에서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8일 오전 7시께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씨의 시신은 도로를 지나던 차량 운전자의 신고를 받아 길옆 풀밭에서 찾아냈다.


경찰은 블랙박스, 폐쇄회로(CC)TV 등 분석을 통해 사고 발생 이튿날 오후 2시께 창원지역 한 회사에서 근무 중인 A씨를 긴급체포했다.

사고를 낸 차량은 사고 현장에서 4㎞가량 떨어진 회사 직원 숙소에서 발견했다. 가해자는 이 숙소에 거주하고 있다. 피해자 B씨도 같은 회사 직원으로 숙소로 걸어가던 중이었다.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한 결과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로 추정됐다. 위드마크 공식은 음주 이후 경과 시간을 고려해 운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계산하는 방법이다.

경찰은 “A씨가 혐의를 시인했다”며 “사고 당시 A씨 동승자 C(30대)씨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해준.안대훈(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