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조현병·조울증 신호, 어렸을 때 탐지 가능"

"조현병·조울증 신호, 어렸을 때 탐지 가능"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정신 질환인 조현병과 조울증 신호는 어렸을 때 탐지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조현병은 환각, 망상, 환영, 혼란, 기이한 행동 등이 나타나며 이로 인해 사회활동과 가족 관계가 악화하는 대표적인 정신질환이다. 유병률은 세계인구의 0.5%, 특히 남성에 많다.
조울증은 기분이 상승한 상태인 조증(躁症)과 기분이 저조한 상태인 울증(鬱症)이 번갈아 가며 나타나는 정신장애다. 그래서 공식 명칭이 양극성 장애(bipolar disorder)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의대 정신의학 전문의 이언 켈리허 교수 연구팀은 조현병과 조울증 환자는 아동 또는 청소년기에 이미 병원 정신과 진료를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과학진흥 협회(AAAS)의 과학 뉴스 사이트 유레크얼러트(EurekAlert)가 1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1987년 출생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17세 이전에 '아동·청소년 정신 건강 서비스'(CAMHS: Child and Adolescent Mental Health Services) 신하 의료기관에서 정신 건강 진료를 받은 전자 기록과 이들 중 17세부터 28세 사이에 조현병 또는 조울증 진단을 받은 기록을 비교 분석했다.
CAMHS는 영국 보건의료 제도(NHS: National Health Service) 산하 기관으로 0~17세 아이들의 정신 건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그 결과 CAMHS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아이들은 28세까지 조현병 또는 조울증 진단율이 15%, CAMHS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아이들은 37%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CAMHS의 진료를 받은 적이 없는 청소년의 조현병 또는 조울증 진단율은 1.8%였다.
이는 아동기와 청소년기의 정신건강 진료 기록이 아동기에서 성인이 되는 시기에 정신 질환이 진행되는 경로를 이해하고 조기 치료를 시작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정신 질환이 가져오는 최악의 영향을 막으려면 가능한 한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하지만 정신 질환이 발생하기 전에 미리 감지하고 일찍부터 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면 더 바람직할 것이라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세계 정신의학 협회(World Psychiatric Association) 학술지 '세계 정신의학'(World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s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성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