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산 내리막 골목서 3중 추돌사고…70대 보행자 심정지 이송

13일 부산 사상구 한 내리막 골목에서 SM3 승용차를 몰던 50대 운전자가 보행자 3명을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 부산소방재난본부
부산 사상구 한 내리막 골목에서 SM3 승용차를 몰던 50대 운전자가 보행자 3명을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13일 낮 12시 10분쯤 사상구 주례동 경남정보대 후문 인근에서 SM3 차량이 20대 여성 2명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후 내리막길을 계속 달리던 차량은 포터 1대를 들이받고 올라오던 K8 승용차와 충돌한 뒤에야 멈춰 섰다.

길을 걷던 70대 여성이 2차 사고로 중상을 당해 심정지 상태에 빠졌다. 119구급대는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처치를 하며 여성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SM3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차에 치인 20대 여성 2명은 찰과상을 입었다.

당국은 소방인력 30명과 경찰 3명 등을 현장에 투입해 구조·응급처치 및 사고 차량 주변을 통제했다.

경찰은 차량 내부 블랙박스를 확인한 결과 브레이크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정황을 파악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리막 도로이다 보니 가속이 붙으면서 사고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