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BTS 부산 공연 10만명→5만명…'200만원 숙소' 여전히 판친다

다음 달 15일 개최될 BTS 콘서트 포스터. 빅히트뮤직
안정성과 접근성, 관련 기반 시설 미비 등 문제로 대란이 발생할 거란 우려를 낳았던 그룹 방탄소년단(BTS) 2030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기원 콘서트 장소가 결국 변경됐다. 바뀐 곳은 수만석 규모 공연장과 분산 출입 시설이 완비된 공연장으로 부산 시민과 BTS 팬들은 이 조처를 환영하고 있다. 다만 공연을 전후로 최소 수천명의 외국인이 동시에 드나들 것으로 보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 문제는 숙제로 남았다.


논란의 BTS 부산 공연, 결국 아시아드로
13일 하이브 공지와 부산시 설명을 종합하면 오는 10월 15일 예정된 BTS 콘서트(‘Yet To Come’ in Busan) 장소는 기장군 일광읍 옛 한국유리 공장 부지에서 연제구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으로 바뀌었다. 당초 이 콘서트는 약 14만㎡의 야외 공간을 갖춘 한국유리 공장 부지에 특설무대를 설치해 10만명이 구경할 수 있게 치를 예정이었다.



다음 달 15일 2030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기원 BTS 콘서트(‘Yet To Come’ in Busan)가 예정됐던 옛 한국유리 공장 부지. 사진 부산시
하지만 이 부지는 부산역과 김해공항 등 주요 관문에서 접근성이 떨어지는 데다 화장실 등 기반시설도 터무니없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0만 관객이 몰리는데 공연장 출입구가 1곳에 불과하고, 공연장과 인접한 동해선 열차를 5분에 1대씩 배차해도 수송에만 8시간이 넘게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시민단체도 장소 변경을 촉구했다.


결국 지난 2일 공연장 변경이 공식 발표됐다. 소속사 측은 “공연 취지를 보호하는 한편 관객 접근성과 편의성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쾌적한 관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장소를 변경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드주경기장은 5만3769석의 관람석을 갖춘 데다 출입구가 72곳에 분산되는 등 인파가 몰려도 안전한 진출입이 가능한 공연장이다. 2019년 6월 아시아드보조경기장에서 BTS의 4만5000명 규모 팬미팅 겸 콘서트를 치러낸 경험도 있다.

2019년 6월 15일 부산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BTS 팬미팅·콘서트가 진행됐다. 사진 연합뉴스
팬덤 플랫폼 위버스에 오른 소속사 공지를 보면 오는 19일부터 공연 당첨 좌석 확인이 가능하며, 이날부터 스탠딩 잔여석과 지정좌석 일반예매가 시작된다. 오는 21일부터는 티켓 발송이 시작된다. 다만 10만명이라는 관객 숫자는 조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무대 공간 등을 고려하면 5만명 안팎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관계자 3500명 초청 계획은 여전히 유효하지만, 초청 인원은 하이브 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가지' 여전, 방역은 숙제로
장소가 변경됐지만 공연 당일인 다음 달 15일을 전후로 일대 숙박업소 바가지 요금 문제는 여전히 기승을 부린다. 온라인 예매 사이트와 유명 숙박 앱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이 무렵 일대 숙박업소 예약은 대부분 마감됐다.

주말 1박에 5만~15만원 수준의 요금을 받던 일부 숙박업소는 30만~200만원대까지 요금을 책정했다. 부산에 사는 BTS 팬 서모(37·여)씨는 “공연장 위치 문제 다음으로 팬들이 걱정했던 게 바가지 숙박 논란이었다. 선의로 유치 공연에 나선 것인데 공연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면 애들(BTS 멤버들)이 비난받을 수 있다고 걱정하는 팬이 많다”고 말했다.


콘서트 시기 외국인 등 해외입국자 수천명이 일시에 부산에 몰릴 것으로 보여 코로나19 방역 문제는 여전히 숙제로 남았다. 부산에서는 이달 들어 평일 하루 4000명대, 주말 3000명대 확진이 이어졌다. 추석 연휴 기간 하루 확진 1500명대 안팎을 유지하다 13일 확진 규모가 다시 3200명까지 치솟았다. 추석발 코로나19 재확산이 이어지거나,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 무렵 BTS 콘서트가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지난 3일 ‘입국 전 코로나19 PCR 검사’는 폐지됐지만, 입국자는 입국한 지 24시간 내 자체 PCR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2030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와 부산시가 지난 19일 BTS를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사진 대한상의
부산시는 이번 BTS 콘서트가 ‘월드엑스포 유치 기념’ 의미를 띤 만큼 방역 대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관객 가운데 초청 인원 등 외국인 숫자가 확정되면 소속사와 방역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공연 재해대처계획에 수립되면 전문가 의견을 폭넓게 반영하고, 필요하다면 공항 등 관련 기관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주(kim.minju6@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