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트하이머 “아시안 혐오범죄 강력 대처”

한인 등 아태계 주민 참여 타운홀 미팅 개최
혐오범죄·인플레·소기업·저소득층 문제 논의

조시 고트하이머 연방하원의원.

조시 고트하이머 연방하원의원.

조시 고트하이머(민주·뉴저지 5선거구·사진) 연방하원의원이 아시아태평양계(AAPI) 커뮤니티 주민이 참여한 가운데 아시안 대상 혐오범죄 대책 등을 논의하는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
 
고트하이머 의원은 최근 제니 정 클로스터 시의원·인도 시크 커뮤니티 상공인단체·뉴저지 AAPI 위원회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화로 타운홀 미팅을 열고 ▶아시안을 대상으로 하는 혐오범죄 대책 ▶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 ▶인플레 상황에서 저소득 가정의 구매력을 높히는 방안 등 다양한 현안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고트하이머 의원은 "이번 전화 타운홀 미팅으로 수천 명의 아시아태평양계 주민들의 이야기를 듣고 소통했다"며 "가장 중요한 메시지는 아시안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혐오범죄는 더 이상 어디서든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트하이머 의원 또 "5선거구에서는 소기업들을 위해 1페니의 세금도 올리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시니어 주민들을 위해 처방약 가격을 낮추는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주 뉴저지주 주요 한인 정치인들은 오는 11월 본선거에서 프랭크 팔로타 공화당 후보와 대결하는 고트하이머 의원에 대한 지지의사를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고트하이머 의원에 대한 지지를 밝힌 주요 한인 정치인은 엘렌 박 뉴저지주하원의원·제니 정 클로스터 시의원·조앤 최 터렐 레오니아 시의원·폴 윤 포트리 시의원·피터 서 포트리 시의원·대니얼 박 테너플라이 시의원 등 북부 뉴저지의 민주당 소속 한인 선출직 정치인들이다.
 
고트하이머 의원은 이같은 한인 정치인들의 지지에 대해  "한인 커뮤니티는 북부 뉴저지를 더욱 강하게 만들고 있으며, 한인 정치인들로부터 지지를 받아 매우 영광"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박종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