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22 코리안 페스티벌 결산

2022 코리안 페스티벌 결산  
9~10일 이틀간 2만여명 동원
 
비빔밥 퍼포먼스

비빔밥 퍼포먼스

 
 
 
애틀랜타 한인회가 주관한 2022 코리안 페스티벌이 지난 9~10일 전야제부터 폐막식까지 성공리에 개최됐다.  
 
주최 측에 따르면 9일 전야제 방문객이 200명 이상 모여 다양한 장르의 축하공연과 비빔밥 퍼포먼스를 즐겼다. 10일 페스티벌 당일에는 2만여명(주최 측 추산 3만명)이 다녀갔으며, 한인 외에도 타 커뮤니티에서도 많이 방문했다.  
 
9일 전야제는 오후 6시부터 시작됐다. 먼저 박윤주 주애틀랜타 총영사는 "지역사회에 한국문화와 역사를 홍보하고, 더 나아가 주류사회 축제로 발전하길 바란다"며 "추석을 맞아 풍요롭고 넉넉한 마음으로 동포사회가 하나 되길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또 샘 박 조지아 주 하원은 "이민자의 아들로서, 나는 내 한국 배경이 자랑스럽다"며 "우리 커뮤니티가 모여 우리 문화를 기념하게 되는 것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크레이그 뉴턴 노크로스 시장, 페드로 마린 주 하원, 최병일 미동남부 한인회 연합회 회장 등이 참석해 축사를 전했다.  
 
이어 비빔밥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주최 측에 따르면 200인분이 넘는 양이 준비되었으며, 큰 용기에 한꺼번에 비벼 참석객 모두나눠 먹는 시간을 가졌다.  
 
전야제의 시작은 K-String 듀오의 바이올린 연주였다. 이들은 케이팝 그룹인 엑소의 노래부터 '아빠의 청춘'까지 시대를 아우르는 선곡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  
 
오케스트라 숲은 홀로아리랑과도레미송 등을 연주해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뉴애틀랜타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유진 리 지휘자에 맞춰 공연을 마쳤다.  
 
10일 코리안 페스티벌은 오전부터 방문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다. '모치넛'과 '헬로 치킨' 등 인기 음식점, 교회, 각종 협회 및 단체 등이 부스를 등록해 방문객들에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을 제공했다.  
 
둘루스에 위치한 '한복 타운'은 한복을 입어볼 수 있는 체험을 준비했으며, 외식업협회는 불닭볶음면 챌린지를 준비해 많은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인기가 많았던 부스는 김밥, 떡볶이, 잡채 등을 준비한 음식 판매 부스들로, 대부분이 준비한 음식을 소진하여 조기 마감했다.  
 
부스 외에도 다양한 무대가 준비되어 큰 호응을 자아냈다. 태권도 공연, 합창단, 전통무용, 색소폰, 라인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준비됐다.  
 
오후에는 씨름 경기와 케이팝 장기자랑 등이 있었는데, 한인들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이 많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페스티벌 관계자는 "방문객 중 한인은 약 20%였고, 타 커뮤니티 방문객들이 예상보다 많았다"고 전했다.  
 
이에 이홍기 한인회장은 "여러 커뮤니티에서 방문해주셔서 정말 감사하지만, 한인들의 비율이 낮은 이유가 예전 페스티벌에 실망하셨기 때문인 것 같아 아쉽다"며 "하지만 올해 성공을 보시고 내년부터는 더 많은 참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경철 준비위원장은 "이번 페스티벌은 정말 성공적이었다. 역대 가장 성공적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페스티벌 개최에 보람을 느끼는 한편, 아쉬운 점을 보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준비위원장은 "화장실이 부족했던 것 같다"며 이 점을 보완하고 싶다고 전했다.  
 
우려했던 주차공간 문제는 큰 탈 없이 지나갔지만, 한인회관 앞 교회에서 부흥회를 가지면서 일대에 교통 체증이 발생했다. 하지만 부흥회에 온 사람들이 맞은편 코리안 페스티벌도 다녀가면서 방문객이 증가한 효과도 있었다.  
 
관객들의 반응도 긍정적이었다. 트로트에 익숙하지 않은 타 커뮤니티 방문객들도 노래를 즐기며 춤췄고, 다양한 한식을 즐겼다. 어번에서 왔다는 한 대학생은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아서 놀랐다. 노래도 신나고 재밌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어르신들과 아이들을 위한 체험이 더 많고 20대를 위한 부분이 부족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외식업협회 불닭볶음면 챌린지

외식업협회 불닭볶음면 챌린지


윤지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