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나경원 "이재명의 민주, 정권흔들기…천장지제궤자의혈 막아야"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23일 대구시의회 회의실에서 열린 '2022 여성의정 대구정치학교 기본과정' 특강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의) 예상되는 정권흔들기에 준비도 안되 허둥되거나 집요한 정권흔들기에 나몰라라 하면 ‘천장지제 궤자의혈’ 꼴이 될 것”이라며 여당의 강력 대처를 요구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미 염치는 어디로 묻어버리고 대선 시즌 2로 이끌어가기 위해 여념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생보다는 정치싸움만 하겠다는 민주당에 대응하여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하기 위해서는 용기와 소신이 필요하다”며 “해야 할 개혁과제는 힘있게 추진하되, 그들의 선동적 정권흔들기에는 단호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상되는 정권 흔들기에 준비도 안 돼허둥대는 모습이나 집요한 정권 흔들기에 나몰라라 해서는 천장지제궤자의혈 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장지제궤자의혈(千丈之堤 潰自蟻穴)은 한비자 유로편에 나오는 말로 ‘수백 미터의 둑도 개미구멍 때문에 무너진다’는 뜻이다.

나 전 의원은 “대한민국 좌파는 사실 이런 싸움에는 이골이 나 있다. 소고기 촛불시위부터 우린 얼마나 수많은 예를 보았느냐”며 “이리저리 눈치 보며 정권교체에 우리끼리 만족한 모습, 그 알량한 권력에 다투는 듯한 모습은 정권을 바꿔 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진격을 외치는 이준석 전대표에 대해서는 입이 아파 더 이야기 하고 싶지 않다”며 이 전 대표를 겨냥하기도 했다.

나 전 의원은 “지난 3월 우린 온 힘을 다해 정권을 바꾸었다”며 “국민의힘의용기 있는 전사들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국가와 국민을 위한 거침없는 그리고 부단한 전진도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정부도 물론 그리 해주길 바라며 정치권과의 호응을 가벼이 해서는 안 된다는 말도 덧붙이고 싶다. 그것만이 국민의 지지를 얻어 해야 할 일을 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