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尹지지율 소폭 올라 32.5%…'비대위 내홍' 국힘 하락해 35.2% [리얼미터]

추석인사 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제공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가 소폭 상승해 32%대를 유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5∼8일(9월 1주차)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06명을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0.3%포인트 오른 32.6%로 집계됐다.

8주간 하락세를 이어오던 윤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달 2주차 조사에서 하락세를 멈추고 30.4%로 반등했다.

이후 33.6%까지 3주 연속으로 상승했다가, 지난달 마지막주에 32.3%로 하락한 뒤 이번 조사에서 소폭이나마 다시 상승세를 보인 셈이다.

부정평가는 지난주보다 0.3%포인트 낮은 64.6%로 조사됐다. 긍·부정 평가 차이는 32.0%포인트다.

긍정 평가는 학생(6.9%P↑), 무직/은퇴/기타(5.9%P↑), 국민의힘 지지층(4.8%P↑), 보수층(4.6%P↑), 20대(4.5%P↑), 대구·경북(2.5%P↑) 등에서 상대적으로 상승 폭이 높았다.

부정 평가는 정의당 지지층(9.9%P↑), 부산·울산·경남(8.0%P↑), 진보층(3.7%P↑), 40대(2.4%P↑) 등에서 상승 폭이 컸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은 소폭 하락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소폭 상승했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전주보다 2.1%포인트 내린 35.2%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비대위원 전원 사퇴와 주호영 의원 비대위원장 고사, 이준석 전 대표 추가 가처분 예고 등 당 갈등과 내홍이 깊어지며 조정 없는 내림세를 이어갔다"면서 "특히 영남권과 보수층에서 낙폭이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2.0%포인트 오른 48.4%, 정의당은 0.1%포인트 상승한 3.7%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4.1%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2%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정혜정(jeong.hyejeo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