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40년간 얼굴에만 선크림 발랐다…92세 할머니 피부상태 깜짝

 40년간 얼굴에만 선크림을 바른 90대 여성의 피부 상태. 사진 유럽 피부과 학회지 캡처

40년간 얼굴에만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온 90대 여성의 피부 상태가 공개됐다. 꾸준히 바른 곳과 그러지 못한 곳의 경계선이 분명한 것이 육안으로 확인 가능하다.


지난해 10월 유럽 피부과 학회지(Journal of the European Academy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에 실린 '피부암과 노화에 관한 논문'에 따르면 40년간 얼굴에만 자외선 차단제를 꾸준히 사용하고 목에는 사용하지 않은 92세 여성의 뺨과 목 피부 상태에 큰 차이가 발견됐다. 뺨에는 주름과 잡티가 없는 깨끗한 피부를 보였으나, 목에는 검버섯, 기미, 주름 등으로 색소가 침착된 거친 피부를 보였다.

해당 연구를 진행한 크리스찬포스크 뮌헨 공과대학교 교수는 "자외선은 피부 노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일부 국가에선 과도한 자외선에 노출되는 야외 작업자에 대한 규정을 마련하고 있고 미성년자의 태닝을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사례는 지난 2일(현지시간) 한 미국 뉴욕의 피부과 의사의 트위터 게시물로부터 퍼져나갔다. 해당 트윗은 ‘40년 동안 얼굴에만 선크림 바르면 생기는 일’이란 제목으로 자외선 차단제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취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야외활동 급증하는 가을, 자외선 차단제 필수

전문가들은 가급적 외출 15∼30분 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를 것을 권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는 4시간마다, 야외활동을 할 경우엔 2시간마다 덧바르는 것이 좋다. 특히 흐린 날에도 자외선은 바람에 반사돼 80%가량은 피부 표면에 도달하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또 마스크를 쓰더라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을 권장하지만, 마스크로 가리는 부위는 피부 온도와 습도의 증가로 인해 여드름의 발생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유분이 많은 자외선차단제는 피하는 것이 좋다. 이후 꼭 이중 세안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은 또 최근 쾌청한 가을 날씨로 야외활동을 하는 나들이객이 늘어나면서 햇볕을 쐬는 시간이 길어지기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경우, SPF 수치(자외선 차단 지수)가 30을 넘으면 피부 자극이 발생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서는 SPF 30이면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