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여왕 반려견 웰시코기, 앤드루 왕자가 맡아 키우기로

2012년 7월 29일 제임스 본드 역으로 유명한 영국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왼쪽)가 2012 런던 올림픽 개막식에서 엘리자베스 2세(가운데) 여왕을 호위하고 있는 모습. 반려견 코기가 이를 뒤따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서거하면서 반려견 ‘믹’과 ‘샌디’는 여왕의 차남 앤드루 왕자와 그 전 부인 세라 퍼거슨 전 왕자비가 데려가 보살피게 됐다고 앤드루 왕자 대변인이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앤드루 왕자와 퍼거슨 전 왕자비는 믹, 샌디를 엘리자베스 여왕에게 선물한 장본인들이다.

코로나19팬데믹으로 영국에 봉쇄조치가 내려졌던 2021년 앤드루 왕자는 궁전에 고립된 모친 엘리자베스 여왕에게 믹을 선물했다. 앤드루 왕자가 믹과 함께 선물한 강아지가 5개월 만에 죽자, 앤드루 왕자의 두 딸이 여왕에게 다시 웰시코기 샌디를 선물했다.

평생 30여 마리의 개를 키운 애견인이었던 엘리자베스 여왕은 서거 전 웰시 코기 2마리, 닥스훈트와 코기 혼혈 견종인 도르기 1마리, 코커 스패니얼 1마리 등 4마리와 함께 생활했다. 특히 다리가 짧고 허리가 길면서 털이 풍성한 웰시코기종을 좋아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부친 조지 6세도 웰시코기 ‘두키’를 키웠으며, 여왕은 18살 생일에 부친에게서 첫 웰시코기 ‘수전’을 선물 받은 이후 ‘코기사랑’을 유지해왔다.

여왕의 반려견을 맡게 된 앤드루 왕자와 퍼거슨 전 왕자비는 1996년 이혼한 이후에도 여전히 한집에서 살고 있다.
젊은 엘리자베스 여왕과 10살 때 앤드루 왕자, 당시 왕실 웰시코기 AP=연합뉴스

앤드루 왕자는 미성년자 성폭력 의혹이 불거진 2020년 이후 왕실의 모든 직위에서 물러났고 왕실 특권도 박탈당했다. 그는 2001년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함께 당시 17세였던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앤드루 왕자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퍼거슨은 시어머니인 엘리자베스 여왕과 최근까지 함께 강아지를 산책시키는 등 가까운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