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생중계 중인데…'이거 치워, 휘휘' 찰스 3세 손짓에 英 들썩

 영국의 찰스 3세 국왕이 지난 10일 세인트 제임스 궁전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서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거하면서 73세의 나이로 왕위를 계승한 찰스 3세가 책상 위에 있던 물건들을 치우라는 듯한 손짓을 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생중계 됐다.

찰스 3세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오전 성 제임스 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즉위 선언문에 서명하는 과정에서 책상에 놓여있던 팬 트레이(만년필 통)를 치우라고 손짓으로 지시했다.

당시 책상 위에는 즉위 선언문과 펜이 담긴 통, 잉크병 등이 놓여 있었다. 찰스 3세는 이 통에 미리 준비된 펜을 쓰지 않고 입고 있던 재킷 안주머니에서 만년필을 꺼내 문서에 서명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서거로 왕위를 계승한 찰스 3세가 지난 10일(현지시간) 즉위식에서 책상 위에 놓인 물건을 치우라며 손짓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BBCLauraKT 캡처

찰스 3세는 몇 분 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을 공휴일로 선포하고 이에 서명하기 위해 책상 앞에 앉으려다가,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잉크 병과 펜 트레이를 치우라는 듯이 또다시 오른쪽을 쳐다보며 잉크병 앞에서 손을 휘휘 저었다. 이에 옆에 있던 수행원은 잉크병을 가져갔다.

찰스 3세 뒤에 선 부인 카밀라 왕비는 두 손을 모으고 시선을 이리저리 돌리는 듯한 모습이다.

즉위식에서 책상 위에 놓여있던 이 만년필 세트는 찰스 3세 국왕의 아들 해리 왕자와 윌리엄 왕자가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다.

찰스 3세가 손을 내젓는 모습은 그대로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고,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서도 잇따라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그는 친절하게 요청할 수도 있었다. 이건 주인과 하인 느낌을 준다” “그의 아내가 뒤에서 눈을 굴리고 있다. 그녀의 반응은 ‘그냥 옮겨! 왜 항상 이렇게 해야만 해?’라고 말한다” “찰스 3세가 약간 짜증이 난 것 같다” “70년 동안 왕실 일원으로 살아온 모습이 은연중에 나타났다”고 반응했다.

이 영상에 답글을 보낸 한 네티즌은 “테이블이 제대로 준비되지 않았다”며 “무거운 잉크병은 잘못된 위치에 있었다. 문서를 들고 자리에 앉으려는 왕을 위해 수행원은 잉크병을 그 자리에 두지 말고 이를 재빨리 치웠어야 했다”고 꼬집기도 했다. 다른 네티즌들도 “무례한 게 아니라, 찰스 3세가 책상으로 돌아오기 전에 그 물건들이 옮겨졌어야 했다” “그의 어머니가 막 돌아가신 후 그가 왕이 됐다. 그에게 모든 것이 스트레스가 될 것”이라고 찰스 3세를 감쌌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