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총 사는 데 뭉칫돈?…美 '총기 이상구매' 포착 가능해질 듯

ISO 총기상 '상품코드' 신설…불법·특이구매 데이터 당국에 전달 "기대만큼 효과 낼지는 미지수…총기 구매 대부분 현금으로 이뤄져"

총 사는 데 뭉칫돈?…美 '총기 이상구매' 포착 가능해질 듯
ISO 총기상 '상품코드' 신설…불법·특이구매 데이터 당국에 전달
"기대만큼 효과 낼지는 미지수…총기 구매 대부분 현금으로 이뤄져"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총기 규제론자들의 요구를 수용, 총기·탄약 판매상에 대한 '상품분류코드'를 신설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자리 숫자로 이뤄진 상품분류코드는 신용카드 가맹점이 어떤 상품을 판매하는지 업종별로 세밀하게 구분하는 데 쓰인다.
신설된 상품코드를 활용하면 신용카드사가 특정 총기상의 판매량 변화나 구매자의 이상 구매 행위를 즉각 포착할 수 있게 된다. 이런 데이터를 바로 보안·수사 당국에 넘길 수도 있다.
가령 2016년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총기 난사가 발생하기 전 한 남성은 총기상에서 신용카드로 총기·탄약 등에 2만6천 달러(약 3천600만원)를 긁었다. 이 총기로 49명이 목숨을 잃었고 70명이 다쳤다.
2017년 라스베가스 총기 난사 사건의 범인은 신용카드로 총기 수십 정에 9만5천 달러(1억3천만원)를 썼다. 그는 이 총으로 59명을 쏴 죽였다.
이런 이상 구매 행위가 당국의 감시망에 포착됐다면 사고를 방지하고 희생자 발생을 막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총기규제론자들의 주장이다.
과거에는 총기상에 별도 코드가 없어 카드사로서는 이상구매 정보를 파악하기가 불가능했다. 지금까지 총기 구매 기록은 모두 '기타 소매상'이나 '스포츠상품점' 구매로 뭉뚱그려져 분류됐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신용카드 결제서비스 비자카드는 새로운 코드를 바로 도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어맬거메이티드 은행 등은 총기상에 대한 별도 코드 도입을 꾸준히 ISO에 요구해왔다.
이 은행은 성명에서 "합법적 총기 판매를 방해하지 않으면서도 의심스럽거나 불법적인 총기 거래행위를 바로 포착해 신고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반겼다. 은행 측은 케시 호컬 뉴욕주지사, 티시 제임스 뉴욕주 법무장관 등이 코드 도입에 힘을 보탰다며 사의를 전했다.
다만 코드 도입이 기대만큼의 효과를 거둘지는 미지수라고 영국 가디언신문은 지적했다.
미국에서 일부 신용카드사는 아예 총기 구매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총기 구매를 허용하는 경우에도 수수료가 매우 높다. 결과적으로 총기 구매 대다수에는 현금이 사용된다고 가디언은 강조했다.
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명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