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참교육'에 되레 경찰 부른 가로주차 벤츠…주민 놀란 충격 정체

가로 주차한 벤츠의 앞뒤로 다른 차들이 주차한 모습. 사진 보배드림 캡처

아파트 주차장에서 3면에 걸쳐 가로 주차해 주민들에게 '참교육' 당한 벤츠 차주가 경찰을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그는 다른 아파트 주민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더 충격을 주고 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해당 아파트 주민인 A씨가 상습적으로 가로 주차를 하는 벤츠를 '참교육'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벤츠 차주는 아파트 주차장 3면에 걸쳐 가로 주차를 했다. 이에 A씨는 벤츠 양옆으로 차량 두 대를 대고 조금 남는 공간에는 오토바이 주차를 해 벤츠가 빠져나갈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후 A씨는 "벤츠 차주가 아침이 되자 오토바이를 살짝 밀어내고 빠져나갔다"며 "제대로 경고한 것 같아 뿌듯하다"고 적었다.

하지만 그날 밤 벤츠 차주는 또다시 같은 곳에 가로 주차를 했고 이에 화가 난 주민들은 합심해서 벤츠가 더 빠져나갈 수 없도록 양옆으로 바짝 붙여 주차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주민 B씨가 올린 글에 따르면 앞뒤로 막힌 차에 도저히 빠져나갈 수 없었던 벤츠 차주는 혼자 해결을 할 수 없자 경찰을 불렀다며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되자 인근 아파트 주민이라고 밝힌 C씨는 "더 웃긴 건 벤츠 차주가 저 아파트 주민이 아니랍니다. 자기네 주차 공간이 모자라니 매일 상습적으로 남의 아파트 주차장에 와서 저랬답니다"라고 주장해 충격을 더했다.

네티즌들은 "참교육보다 병원 치료가 더 우선으로 보인다", "상상 그 이상이었네", "제정신이면 저렇게 주차 안 하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