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승민 "곧 한국 소멸…대통령, 저출산 극복 사령관 되어달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유승민 전 의원은 8일 저출산 극복 대책과 관련, “대통령이 나서서 저출산 극복의 사령관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보육과 교육, 일자리와 실업, 육아휴직, 출산휴가, 주택, 사회보험 등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정책목표를 저출산 극복에 맞춰서 예산과 법을 정비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당장의 경제위기와 다른 차원에서 윤석열 정부에게 제언한다”며 “저출산 극복을 국정의 제1과제로 삼고 모든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해 합계출산율 0.81명, 올해 2분기 0.75명... 이 숫자들은 대한민국이라는 나라 자체가 머지 않아 소멸된다는 뜻”이라며 “‘380조원을 써도 별 효과가 없더라. 저출산 극복은 포기하고 인구감소에 적응하자’ 이런 위험한 생각은 버리고, 지난 정부들이 이런저런 이유로 못했던 저출산 극복대책을 획기적으로 과감하게 펼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랑스, 독일, 스웨덴, 일본 등 출산율 반등에 성공한 나라들의 정책만 살펴봐도 해답이 나온다”며 “경제문제든 인구문제든, 절망에서 새 희망을 만들어내는 일, 그 일을 하라고 대통령과 정부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한·미 통화스와프 해야할 때”
아울러 유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시작한 지 4개월이 지났다”며 “가장 시급한 문제는 경제위기 극복이고, 이는 물가-환율-금리의 삼중고에 현명하게 대처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리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물가와 환율을 최대한 빨리 안정시킬 모든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이미 늦은 감이 들고, 또 쉽지 않지만, 미국을 설득해서 지난해 종료된 한·미 통화스와프를 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