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월드&포토] 사진으로 본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일생

[월드&포토] 사진으로 본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일생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8일(현지시간) 96세를 일기로 타계하기까지 70년 넘도록 재위하며 영국 국민의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는 1926년 4월 21일 런던에서 조지 5세의 둘째 아들 요크 공작 앨버트 왕자의 맞이로 태어났습니다.



본명은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 윈저였지만, 릴리벳이라는 애칭으로 불렸다고 합니다.



방계인 탓에 왕위와는 거리가 멀어 보였지만, 1936년 큰아버지 에드워드 8세가 이혼 경력이 있는 미국인 여성과 결혼하기 위해 왕위를 포기하면서 운명의 수레바퀴가 크게 요동치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 앨버트 왕자가 즉위해 조지 6세 국왕이 되면서 갑작스레 왕위 계승서열 3위에서 1위로 올라서게 된 것입니다.



군주가 되기 위한 교육을 받던 여왕은 16세가 되자 근위보병연대 시찰로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1945년에는 여군 장교로 입대, 군 트럭 정비 등을 하면서 2차 대전에 참전하기도 했습니다.



여왕은 1947년에는 어릴 적 한눈에 반한 상대로 알려진 필립공과 결혼하고 이듬해 찰스 왕세자를 낳는 등 비교적 평범한 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나, 1952년 2월 6일 조지 6세가 폐암으로 갑자기 서거하면서 두 아이의 엄마인 25세 여성이었던 그는 여왕 위에 오르게 됐습니다.



여왕은 1953년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장엄하고 화려하게 대관식을 치렀는데, 사상 처음으로 TV 생중계를 진행하면서 2천700만명이 대관식 현장을 지켜봤습니다.



필립공이 여왕의 배우자라는 새로운 역할을 맡아 기획해 이뤄낸 성과였습니다.
이는 전후 내핍을 견디며 대영제국의 영화가 사그라드는 것을 목도하던 영국인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대외적 위상을 높이는 효과를 가져왔습니다.



여왕은 왕실이 존립하려면 국민의 사랑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알고 이를 위한 노력을 실천에 옮겼습니다. 몰락한 왕족 출신인 남편의 영향도 있었다고 합니다.



국민의 믿음을 얻기 위한 여왕의 노력은 변함없이 근면·성실하고 헌신하는 모습을 보이는 데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국민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1957년 TV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시작하는가 하면 유튜브와 SNS도 일찍 도입했습니다. 호주 방문 당시 일반인 가까이 다가가 걸은 일도 화제가 됐습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백발인 여왕이 개회식 영상에 '본드걸'로 출연했고 영국이 큰 위기에 봉착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에 직면해서는 대국민 담화 메시지로 위로와 격려를 보냈습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영국민의 사랑과 존경을 한 몸에 받게 된 엘리자베스 2세는 일거수일투족이 끊임없이 화제가 됐습니다.
전 세계의 많은 유력 정치인과 유명 인사들이 여왕과 인연을 맺었고, 여왕은 이렇게 키워나간 '소프트파워'를 통해 외교 무대에도 직접 뛰어들며 영국의 영향력을 강화해 갔습니다.
d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동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