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0년 재위 영국 여왕, 현대사 산증인…한 시대가 저물다

뒤바뀐 운명으로 25세 왕관 써…헌신하며 내내 큰 인기 필립공과 70년 해로, 자녀들은 말썽…호기심, 유머, 성실함 특징

70년 재위 영국 여왕, 현대사 산증인…한 시대가 저물다
뒤바뀐 운명으로 25세 왕관 써…헌신하며 내내 큰 인기
필립공과 70년 해로, 자녀들은 말썽…호기심, 유머, 성실함 특징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96세를 일기로 서거하면서 2차대전 후 영국은 물론 세계 현대사의 한 챕터가 끝났다.
25세에 갑자기 왕관의 무게를 넘겨받은 여왕은 70년 재위 기간 변함없는 모습으로 역할에 충실했다.
고령에도 날카로운 판단력, 유머, 친화력을 잃지 않았고 끝까지 뜨거운 인기를 누렸다.
◇귀염받던 '릴리벳', 큰아버지 스캔들에 왕위 승계
여왕은 1926년 4월 21일 런던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엘리자베스 알렉산드라 메리 윈저이고 가족들은 릴리벳이라고 불렀다.
그의 운명이 바뀐 것은 1936년. 큰아버지 에드워드 8세가 이혼 경력이 있는 미국 평민 출신과의 스캔들로 왕위를 포기하면서다.
갑자기 아버지 조지 6세가 즉위하고 왕위와는 거리가 멀던 여왕은 승계서열 1위로 올라섰다.
영화 킹스 스피치의 주인공인 조지 6세는 심한 말더듬증을 극복하고 2차 대전 독일 공습 때에도 피하지 않고 국민 단합을 이끌어 존경을 받았다.
군주가 되는 교육을 받던 여왕은 16세가 되자 근위보병연대 시찰로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1945년 여군에 입대해서 군 트럭 정비 등을 하면서 2차대전에 참전한 군주가 됐다.
21세에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방문해서 방송을 통해 "영연방에 평생을 바쳐 헌신하겠다"고 약속했다. 여왕은 최근 고령으로 건강이 좋지 않아졌을 때도 약속을 끝까지 지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여왕은 1947년에는 어릴 적 한눈에 반한 필립공과 결혼을 하고 이듬해 찰스 왕세자를 낳는 등 비교적 평범한 생활을 즐겼다.
그러나 1952년 2월 6일 조지 6세가 폐암으로 갑자기 서거하면서 25세 두 아이의 엄마인 여왕은 왕좌에 오른다. 여왕은 당시 케냐 순방 중이었고 남편에게서 소식을 처음 들었다.
◇대관식 TV 중계로 영국 위상 알려…올림픽 본드걸
여왕은 1953년 웨스트민스터 대성당에서 장엄하고 화려하게 대관식을 치르고 이를 사상 처음으로 TV로 생중계해서 2천700만명이 지켜봤다.
필립공이 여왕의 배우자라는 새로운 역할을 맡아 기획해 이뤄낸 성과였다.
전후 내핍을 견디며 대영제국의 영화가 사그라드는 것을 목도하던 영국인들에게 자부심을 주고 대외적으로 위상을 높이는 효과를 냈다.
여왕은 왕실이 존립하려면 국민의 사랑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알고 실천했다. 몰락 왕실 출신인 남편의 영향도 있었다.
여왕은 변함없이 근면성실하고 헌신하는 모습으로 믿음을 산 데 그치지 않았다.
여왕은 국민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1957년 TV 크리스마스 메시지를 시작하고 유튜브와 SNS도 일찍 도입했다. 호주에서 일반인 가까이로 다가가 걸은 일도 화제가 됐다.
2012년 런던 올림픽 때는 백발인 여왕이 개회식 영상에 '본드걸'로 출연했고 영국이 큰 위기에 봉착했던 코로나19 때는 대국민 담화 메시지로 위로와 격려를 보냈다.
품위 있게 상대를 존중하면서도 100세가 가까운 고령에도 호기심 가득하고 유머 있는 모습은 계속 사랑을 받았다.
◇필립공과 70여년 해로…찰스·앤드루·해리 자손들 골치
필립공은 작년 4월 99세로 별세할 때까지 70여년 여왕의 곁을 지켰다. 젊었을 때 속을 썩이기도 했지만 여왕을 향한 충성심은 굳건했다.
여왕은 아버지는 일찍 잃었지만 어머니는 101세까지 장수하다가 2002년에 사망했다.
본인도 올해 즉위 70주년 기념 플래티넘 주빌리까지 성대하게 치렀다.
그러나 필립공이 떠난 뒤로 급격히 쇠약해졌고 지난해 10월에는 처음으로 북아일랜드 방문 일정을 취소하고 병원에 하루 입원했다. 그 무렵부터 지팡이를 짚고 올해는 간헐적으로 거동에 불편을 겪는다고 밝혔다.
이후 올해 2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고비를 넘긴 뒤로는 주요 일정을 아들 찰스 왕세자에게 맡기는 경우가 늘었다.
영국 언론들은 공개하지 않은 건강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여왕은 자녀들 문제로 상당히 골치를 앓았다.
아들 찰스 왕세자의 결혼과 이혼은 세계적인 이슈가 됐다. 며느리 다이애나비가 왕실 인기를 높였지만 부부사이가 좋지 않았고, 결국 1996년 이혼하며 세기적 스캔들이 돼버렸다. 그 와중에 후계자인 찰스 왕세자가 커밀라 파커 볼스와 불륜관계인 것이 드러나서 평판에 흠집이 났다.
특히 다이애나비가 비극적으로 사망한 뒤 여왕이 입장을 바로 내지 않았다가 비난이 솟구쳐 위기를 맞기도 했다.
앤드루 왕자는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으로 망가졌고 손자 해리 왕자는 왕실을 뛰쳐나갔다.
가뜩이나 21세기 군주제에 회의론이 커지는 가운데 이런 사고가 왕실 폐지론으로 번지지 않도록 여왕은 위기관리에 애를 썼다.
여왕이 가장 힘들었다고 밝힌 해는 1992년이다. 당시 찰스 왕세자 부부 불화가 심화하고 앤드루 왕자와 앤 공주가 이혼했다. 윈저성에 큰불이 나는 바람에 막대한 복구 비용에 관해 여론이 악화하자 소득세 면책 특권을 포기하는 결정을 내려야 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윤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