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英 "96세 여왕 건강상태 우려"…찰스·윌리엄 등 가족 모였다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A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96) 영국 여왕의 건강 상태가 우려스럽다는 주치의들의 판단이 나왔다고 버킹엄궁이 8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주치의들은 이같이 판단하고 "여왕은 의료적 관찰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밝혔다. 버킹엄궁은 이같은 주치의들의 의견을 전하면서 "여왕은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현재 안정된 상태"라고 전했다.

밸모럴성은 통상 여왕이 여름을 보내는 곳이다. 지난 6일 이곳에서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의 사임을 보고받고,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를 임명하는 행사를 치렀다.

다만 앞서 7일에는 휴식을 취하라는 의사들의 권고로 하루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현재 엘리자베스 여왕의 구체적인 건강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현지 언론들은 왕실 직계가족이 여왕의 건강 상태를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찰스 왕세자 부부와 앤 공주, 앤드루 왕자, 에드워드 왕자 등 여왕의 네 자녀와 윌리엄 왕세손이 이동 중이며 해리 왕자 부부도 스코틀랜드로 향하고 있다. 윌리엄 왕세손의 부인 케이트와 세 자녀는 윈저성에 남아있다.

영국 정치인들의 우려의 메시지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리즈 트러스 총리는 나라 전체가 소식에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고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등 주요 정치인들과 성공회 수장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 등이 속속 회복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트러스 총리는 의회에서 에너지 위기 대책을 내놓는 중에 보고를 받았고 하원의장은 잠시 논의를 중단하고 소식을 전달하기도 했다.

영국 공영 BBC 등도 정규방송을 끊고 여왕 건강 소식을 보도하기도 했다.



김다영(kim.dayoung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