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30세 어린 신부와 5번째 결혼…58세 니콜라스 케이지 득녀

 니콜라스 케이지와 일본인 아내 시바타 리코. 로이터=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58)가 30세 연하 일본인 아내와의 사이에서 딸을 얻었다.

8일(현지시간) 피플 등 외신에 따르면 니콜라스 케이지와 아내 시바타 리코(28)는 지난 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한 병원에서 딸을 품에 안았다.

니콜라스 케이지 측은 피플에 "이들 딸의 탄생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모녀가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니콜라스 케이지는 시바타 리코와 지난해 2월 라스베이거스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시마타 리코는 니콜라스 케이지의 5번째 부인이다.

그는 1995년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와 결혼한 뒤 2001년 이혼했다. 2002년에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와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2년 만인 2004년 파경을 맞았다. 2004년에는 한국계 앨리스 김과 결혼했으나 12년 만인 2016년 6월에 헤어졌다. 2019년에는 일본계 여성 에리카 코이케와 결혼했지만 4일 만에 파경을 맞았다.

케이지는 전처들 사이에서 아들 2명을 두고 있다. 이번에 출산한 딸은 케이지의 세번째 아이다.



홍수민(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