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70㎝ 화살 맞고 최소 6시간 돌아다녀…제주서 발견된 개 행적

지난 8월 26일 제주에서 몸통에 화살이 박힌 강아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 제주시

몸통에 화살이 관통된 채 제주도에서 발견된 개가 구조 전 최소 6시간 동안 화살을 맞은 채 돌아다녔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개는 건강을 회복하고 새 가족까지 찾았다.

9일 제주서부경찰서는 제주도 자치경찰단과 공조해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이 개가 지난달 26일 오전 2시 30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와 제주시 한경면 조수리 경계 지역에서 산양큰엉곳을 지나간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당시에도 화살이 몸통에 관통된 채였다.

이 개가 같은 날 오전 8시 29분께 제주시 한경면 청수리 마을회관 인근 도로를 돌아다니다 구조된 점으로 미뤄보면 최소 6시간 동안 몸통에 화살을 맞은 채 돌아다닌 셈이 된다.

다만 경찰은 그보다 앞선 이 개의 행적에 대해서는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개가 화살을 맞은 채 돌아다닌 지역은 곶자왈 중산간 지대로 가로등 수가 적어 밤 시간대 유독 어둡고, 인적도 드물뿐더러 CCTV도 적다. 이에 아직 화살을 쏜 용의자는 특정되지 않고 있다.

개의 옆구리를 관통한 70㎝ 길이 화살은 카본 재질로, 인터넷 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일반 양궁용 화살이어서 활과 화살만으로는 소지자를 역추적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행히 이 개는 구조되자마자 곧바로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 동물병원에서 화살 제거 수술을 받아 건강을 되찾았다. 현재는 새 주인에게 입양됐다.

이 개는 발견 당시 낡은 목줄을 한 상태여서 주인이 있으리라고 추측됐지만, 여태껏 자신이 주인이라고 주장하는 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월 26일 제주도에서 발견된 화살 맞은 개. 사진 제주시

경찰은 계속해서 시민 제보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31일부터 맘카페 등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 제보를 받는다는 내용이 담긴 전단 이미지를 게시하고, 제주시 한경면과 인근 지역주민센터 등에 출력한 전단 500매를 배포했다. 또 지난 7일 제주시 한경면 청수마을회관과 산양 로터리 등 개가 지나갔던 곳 중 통행량이 많은 4곳에 현수막까지 걸었다.

경찰 관계자는 “자치경찰과 공조해 총인원 150여명을 투입해 사건 현장 주변 탐문 수사와 CCTV 확인 등 최선을 다해 수사하고 있다”며 “도민께서도 적극적으로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영(lee.jiyoung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