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힌남노에 쓰러진 나무 치우던 소방대원…가로수가 목 덮쳤다

 지난 6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북면의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저 소방대원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에 상륙했을 당시 피해 현장에 출동한 소방공무원이 갑자기 쓰러진 다른 나무에 부딪혀 중상을 입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소방공무원으로 부임한 지 3개월가량 된 20대 A씨는 지난 6일 오전 7시쯤 의창구 동읍 한 도로에 쓰러진 나무를 치우기 위해 출동했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다른 나무가 갑자기 쓰러지며 A씨의 목 부위를 덮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경추 손상 등으로 긴급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태풍이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가기 직전이어서 강풍 영향이 아직 다 가시지 않은 상황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의창소방서 측은 공무 중 부상 당한 직원이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