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홍근 "尹정부, 이재명 땅굴까지 팔 기세…유례없는 정치기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이재명 당 대표에 대한 검찰의 기소 가능성에 대해 “실제 그렇게 된다면 역사상 유례없는 정치 기소”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 회의에서 “추석 명절을 하루 앞둔 오늘 검찰의 야당 당 대표와 의원들 기소가 이뤄질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살아 있는 권력의 죄는 덮고 야당은 없는 죄를 만들기 위해 바닥 긁기도 모자라 땅굴까지 팔 기세”라며 “어제에 이어 느닷없이 경기도청을 압수 수색했는데 여러 법률가들이 도저히 기소할 수 없는 사건이라며 사법적 의문을 표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니 여론도 윤석열 정부 검찰의 기획 표적 수사로 보는 것”이라며 “민주주의 양 날개로 날아야 온전히 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무리한 윤석열 정부의 표적·편파 수사에 맞서는 것이야말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더 굳건하게 하는 길”이라며 “윤석열 정권은 가뜩이나 심란하고 힘든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민께 민생 희망을 선물해도 모자랄 판에 야당 당 대표와 의원에 대한 정치 기소 시도와 삼권 분립 질서를 유린한 시행령 꼼수로 국정 분열만 안겼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은 지금이라도 정치 기소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독선적 국정운영과 민생경제 무능으로 위반된 추락 지지율을 무리한 검찰권 행사와 사정정국으로 국면 돌파 시도는 오히려 국민 심판받게 될 것임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발 사건과 관련해 이 대표 기소를 저울질하고 있다. 공직선거법의 공소시효 만료일(9일)이 임박했고 9일부터 추석 연휴에 들어감에 따라 이날 중 기소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