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쌍둥이인데 아빠 다르다…"100만분의 1 확률" 19세母 무슨일

사진 브라질 매체 '글로보닷컴' 캡처.
브라질에서 한 여성이 같은 날 두 명의 남성과 성관계를 한 뒤 각각 다른 아빠를 둔 쌍둥이를 출산했다. 이처럼 아빠가 다른 쌍둥이가 태어나는 것은 100만명 중 1명에게나 벌어질 만한 일이라고 전문가는 진단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8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언론을 인용해 브라질 출신의 19살 여성이 지난해 낳은 쌍둥이의 아버지가 누구인지 확인하기 위해 친자확인을 한 결과 두 아이의 아버지가 다른 사람이었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은 쌍둥이의 첫 생일을 맞아 성관계를 가졌던 남성에게 친자확인을 요청했는데, 두 차례 검사 끝에 한 아이만 이 남성과 유전자(DNA)가 일치하는 것으로 나왔다.

그는 이후 다른 남자와도 성관계를 가진 것을 기억하고 해당 남성에게도 친자확인을 요청했다. 그 결과 나머지 한 아이와 이 남성의 DNA가 일치했다.

이 여성은 “이런 일이 생길 줄 전혀 몰랐다. 쌍둥이들은 매우 닮았다”고 말했다.

전문가는 이 여성의 사례가 흔하지는 않지만 의학적으로는 가능한 일이라고 분석했다. 이 여성의 주치의인 툴리오 호르헤 프랑코 박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경우는 100만분의 1의 상황”이라면서 전세계적으로도 20여건 정도의 사례만 보고됐다고 말했다.

지난 1997년 발표된 논문에서도 쌍둥이 친자확인 사례 1만3000건 중 단 1건에서 아버지가 다른 쌍둥이가 확인됐다.

프랑코 박사는 “같은 엄마에게서 나온 난자 두 개가 다른 남자들에 의해 수정된 것”이라며 “쌍둥이 아기들은 어머니의 유전물질을 공유하지만 서로 다른 태반에서 자란다”고 설명했다.



이보람(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