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스 중 돌연 말 더듬은 美앵커…그걸 본 동료 '911 신고' 왜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 지역방송국 KJRH의 줄리 친 앵커가 3일(현지시간) 주말 아침 뉴스에서 스크립트를 읽다가 갑자기 말을 더듬기 시작했다. 사진 KJRH 캡처

방송 중 갑자기 말을 더듬어 뉴스 리포팅을 중단했던 앵커가 알고보니 뇌졸중 초기였다고 NBC뉴스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3일 주말 아침 뉴스를 진행하던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 지역방송국 KJRH의 줄리 친 앵커가 갑자기 말을 더듬기 시작했다.

친은 첫 소식으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아르테미스Ⅰ’ 로켓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털사 항공…, 항공우주 박물…, 박물관에서 발사 행사를… 행사에서… 행사에서는… 실시간으로…”라며 한 문장도 제대로 말하지 못했다.

원하는 말이 입 밖으로 나오지 않자 뉴스 리포팅을 중단하고 “죄송해요. 아침부터 제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요. 모두에게 사과드립니다. 날씨부터 살펴볼게요”라면서 기상센터로 마이크를 넘겼다.

기상캐스터의 이름을 부를 때도 제대로 말을 못하고 이름을 더듬었다.

화면이 전환된 후 이상을 느낀 방송국 동료는 즉각 911에 신고했다.

친을 진단한 의료진은 친이 ‘뇌졸중 초기 증세’를 보였다고 진단했다.

친은 바로 응급센터에 신고해 준 동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친은 뉴스를 시작하기 전까지만 해도 몸 상태가 평소와 다르지않게 아주 멀쩡했다고 한다. 그런데 뉴스 시작 후 몇 분 만에 상황이 바뀌었다. 갑자기 말을 더듬기 시작했고 급기야 팔과 손이 무감각해지더니 한쪽 눈도 갑자기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의료진에 따르면 이는 모두 뇌졸중의 핵심 전조 증상이다. 뇌졸중의 대표적 증상은 신체·안면 마비, 감각 이상, 언어 장애 등이다. 이런 이상 증세를 기억하기 위해 ‘FAST’라는 약자를 사용하기도 한다. 얼굴(Face) 표정을 짓기 어려운 경우, 팔(Arm)을 들지 못하는 경우, 말(Speech)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시간(Time)을 지체하지 말고 바로 신고해야 한다는 의미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친은 복귀를 준비 중이다.
치료를 받고 있는 줄리 친. 사진 페이스북 캡처
친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만일 지난 주말 뉴스를 봤다면 내가 얼마나 필사적으로 진행을 시도했는지 알았을 것이다. 그런데 아무리 해도 말이 튀어나오질 않았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스탠퍼드 뇌졸중 센터의 닐 슈워츠 박사는 6일 NYT에 “친은 일과성 뇌허혈증(TIA)을 겪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과성 뇌허혈증은 혈전이 혈관을 막기 직전에 녹아버리면서 뇌졸중 증세가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슈워츠 박사는 “뇌졸중 증세와 같은 이상을 느꼈다면, 다시 잠자리에 든다거나 주말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서는 안 된다. 혹시 증세를 잘못 느낀 것이라 해도 최대한 조심하는 것이 그렇지 않은 것보다 낫다”고 강조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