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추석 금기어 1위 "계획이 뭐니"…특히 절대 꺼내면 안되는 말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8일 오후 부산역에서 시민들이 열차에 탑승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신지영 고려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행복한 추석을 위해 피해야 할 대표적인 세 가지 이야기를 꼽았다.

신 교수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온 가족이 모일 수 있는 첫 명절인 이번 추석에 (가족 간에 말로 상처 주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자”면서 “(추석에 조심해야 할 말) 세 가지를 짚어보겠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을 찾아봤는데 (상대는 내게) 관심을 갖자고 하는 얘기인데 나는 관심들이 너무 과도해서 싫다는 것”이라고 했다.

신 교수는 가장 듣기 싫은 말 1위로 ‘앞으로 계획이 뭐니?’를 꼽으며 “관심의 최절정으로 모든 말을 다 포괄하는 말”이라며 “어느 학교, 어느 직장 갈 거냐는 질문도 ‘계획이 뭐냐’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계획이 뭔지 진짜 궁금하다면 평소에 관심을 갖고 그러면 다 알 것”이라며 “진짜 그 사람이 걱정되면 신중한 말투로 하는데, 그건 다 알아듣는다. 그런데 이런 말들은 대체로 건성으로 한다. 사실 궁금해하는 것 같지도 않다”고 꼬집었다.

이어 “(‘계획이 뭐냐’는 질문은) 생애주기별로 다 있다”면서 “대체로 손윗사람이 손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언어는 습관적으로 나온다. 명절에 그런 말 듣는 게 싫었는데, 그 위치(손위)가 되면 그렇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신 교수는 “2위는 ‘요즘 애들은’과 ‘라떼는(나 때는)’을 위시한 비교, 3위는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이야’를 앞세운 잔소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두 오랜만에 보는 친척을 향한 관심의 밀도를 보여주는 말들인데, 정작 듣는 사람은 ‘왜 저러지’라는 반응이 나온다”고 덧붙였다.

또 신 교수는 이외에도 “외모 평가는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 교수는 “(예쁘다, 살 빠졌다는 말도) 뭔가를 평가했다는 것으로 대상이 된 사람이 불쾌할 수 있다. 특히 살에 대해 이야기를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다만 성장기 아이들에게 ‘많이 컸다’는 표현은 괜찮다”고 덧붙였다.

이어 추석에 가족끼리 유쾌하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팁을 소개했다.

신 교수는 “요새 신조어가 많은데 어르신들이 신조어 잘 모른다”며 “‘이런 말을 언뜻 들은 것 같은데 이게 무슨 뜻인지, 어떤 맥락에서 쓰는 건지 잘 모르겠다. 알려 달라’ 이렇게 얘기하면 자연스럽게 화재가 이런 쪽으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우리가 말을 시작할 때 ‘아니’로 시작하는 게 매우 많은데 이것은 말 습관”이라며 “이번 추석에 만나면 ‘아니시에이션(’아니‘로 말을 시작하는 것)’을 하지 말고 ‘맞다’로 한번 시작해 보자. 무조건 ‘맞아, 그럴 수도 있겠네’ 이런 말로 대화를 이끌어 가면 훨씬 부드러울 것”이라고 조언했다.



장구슬(jang.gu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