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참교육' 당한 무개념 주차 벤츠…"지게차 도움없인 못나갈것"

가로 주차한 벤츠의 앞뒤로 다른 차들이 주차한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차량을 가로로 주차해 아파트 주차구역 3칸을 독차지해 온 ‘민폐 벤츠’가 주민들의 경고에도 같은 행동을 반복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7일 아파트 주민으로 추정되는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매너가 사람을 만든다. 해당 벤츠는 매일 이런 식으로 주차했다”며 한 사진을 공유했다. 흰색 벤츠가 주차구역 3칸을 차지한 채 가로로 주차돼 있는 사진이다.

A씨는 “아파트 주차장이 넓은데 주차를 저렇게 했다. 그래서 참교육 들어갔다”며 또 다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선 문제의 벤츠 앞뒤로 다른 차들과 오토바이 한 대가 주차돼 있었다. 벤츠 차량은 오토바이를 밀어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벤츠 차주의 만행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A씨는 이날 밤 다른 글에서 “참교육이 안 되었나보다”며 문제의 벤츠가 똑같은 방식으로 주차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유했다.

또다시 가로 주차한 벤츠의 앞뒤로 다른 차들이 주차한 모습.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그러면서 A씨는 “어제가 경고였다면 오늘은 지게차로 뜨지 않는 이상 못 나갈 것”이라며 다른 차들이 벤츠 앞뒤로 더 바짝 붙어서 주차된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한편 아파트 주차장은 도로교통법에 해당하지 않기에 ‘민폐 주차’ 자체를 법적으로 처벌할 순 없다. 다만 ‘교통방해죄 및 업무방해죄 혐의’로 고발하거나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할 수 있다. 형법 185조에 따르면 육로, 수로 또는 교량을 손괴 또는 불통하게 하거나 기타 방법으로 교통을 방해한 사람은 교통방해죄에 해당해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