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서울시 보호종료아동 지원 강화...심리 지원 높인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7일 서울 용산구의 아동 양육시설인 영락보린원을 찾아 자립준비청년과 간담회를 하고 자립준비청년 자립지원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보육원 등 시설을 떠나 홀로 서는 만 18세 이상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을 지원하기 위한 정책을 발표했다. 고립되지 않도록 돕고 정신건강을 세심하게 챙기는 게 핵심이다.

‘멘토·멘티 지원’…동아리 활동 땐 月 20만원 지급
서울시는 7일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자립준비청년 자립지원강화대책’을 발표했다.이번 대책의 주요 내용엔 ▶심리·정서적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생활자립지원을 한단계 높이며 ▶일자리 교육·취업연계를 지원하고 ▶자립지원전담기관을 설치·운영 등이 담겼다.

우선 자립을 준비하는 15세 청년부터 심리적·정서적 지원 체계를 확대한다. 사회에서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도록 ‘선배 시민 멘토’와의 결연을 지원한다. 또 자립준비청년이 취미 동아리나 모임을 운영할 땐 월 20만원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종합심리검사·상담 대상도 ‘예비자립준비청년’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예비자립준비청년이란 보호종료를 앞둔 만 17세 시설 내 청년이다.

자립준비청년이 원하는 일자리 교육과 취업연계 지원도 제공한다. 기술교육원과 함께 자립준비청년 맞춤형 교육패키지를 개설하고 아동복지시설에서 이들이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또한 오는 12월까지 자립지원전담기관을 설치하고 24시간 긴급 전화를 개설해 자립준비청년의 일상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7일 서울 용산구의 아동 양육시설인 영락보린원을 찾아 자립준비청년과 간담회를 하고 자립준비청년 자립지원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사진 서울시]

지난해까지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은 주로 경제적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서울시는 올해부턴 심리적·정서적 지원에 집중하기로 했다. 지원 방향을 수정한 이유는 최근 자립준비청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안타까운 사연이 종종 전해지면서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립청년 당사자와 현장 종사자, 학계 전문가 등 다양한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정서적 지원이 중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이번 대책 발표 배경을 밝혔다.

자립수당·자립정착금·SH 임대주택 주거 지원
그렇다고 이번 대책에서 경제적 지원이 완전히 빠진 것은 아니다. 오히려 경제적 지원 금액은 더 커졌다. 서울시는 자립준비청년 주거 지원을 위해 SH 매입형 임대주택을 확보하고 월 40만원 상당의 ‘자립수당’과 1500만원의 ‘자립정착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은 용산 영락보린원에서 가진 자립준비 청년과의 간담회에서 “서울시에서만 한 해 200~300명 정도가 보호 종료되는데 사회적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수민(lee.sumin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