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재명, 노란점퍼에 장화 신고 포항행 "침수피해 보상 현실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을 방문해 침수피해 보상 금액 상향 등을 주장했다.

이 대표는 7일 오전 힌남노 직격탄을 맞은 포항시 남구 대송면 일대를 돌았다. 이 대표는 이날 노란색 민방위 점퍼를 입고 파란색 장화를 신은 모습이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을 찾아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을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이날 현장에서 ‘검찰이 기소할 경우 대응책은 무엇이냐’, ‘대장동·백현동 관련 발언이 허위사실 유포가 맞다는 증언이 나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김건희 특검법 발의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이 나왔으나 답변 없이 피해 현황 점검 등에 집중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을 찾아 태풍 '힌남노' 피해지역을 둘러보며 김성환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현장에는 민주당 지도부도 김성환 정책위의장, 안호영 수석대변인 등 일부만 자리했다. 국민의힘 소속인 이철우 경북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도 나왔다.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큰 상황에서 민감한 정치적 이슈를 언급하는 대신 야당 대표로서 민생 현안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는 이 시장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보고받은 뒤 재난 피해 지원금과 관련해 “침수 피해 지원액이 200만원이다. 너무 소액이라 지원금액을 정부와 협의해 봐야 한다”며 보상액 상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가 검토 중인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관련해서는 신속한 선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다수 야당으로서 협조하겠다고도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경북 포항시 남구 대송면을 찾아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태풍 '힌남노'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있다. 뉴스1
김성환 정책위의장은 현장 방문 후 취재진과 만나 “이 대표가 현장을 둘러보고 5가지를 강조했다”며 ▲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청 ▲ 침수피해 보상액 현실화 및 보상대상 확대 ▲ 특별교부세 확대 ▲ 포항지역 배수펌프장 신속 보완 ▲ 민주당 자원봉사단 참여 등의 계획을 밝혔다.



이보람.김은지(lee.boram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