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속보] 尹대통령 “포항 참사에 밤잠 못이뤄...최대한 빨리 특별재난지역 선포”

윤석열 대통령이 7일 태풍 힌남노가 덮친 포항 지역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해서 최대한 절차를 빠르게 밟겠다. 특별교부금 등을 가서 즉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거나 이재민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생각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대통령은 “역대급 태풍이 지나갔다. 국민들께서 많이 협조해 주셔서 그 덕분에 비슷한 규모의 과거 전례에 비춰서 그나마 많은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렇지만 마지막 빠져나가는 그 상황에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침수된 차량을 빼오기 위해서 주민들이 들어갔다가 이런 참사를 겪게 돼서 대통령으로서 밤잠을 못 이뤘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어 “어젯밤에 정말 기적적으로 두 분이 구출돼 정말 생명과 삶의 위대함과 경의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었다”며 “국무회의를 마치고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포항에 가서 이재민과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피해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볼 예정”이라고 했다.

대통령실 인적개편 문제와 관련된 질문에는 “그 이야기는 오늘 제가 언급하지 않겠다. 태풍과 관련해서만 질문해달라”며 양해를 구했다.



배재성.김지선(hongdoya@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