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메라 잡힐때마다 맥주 원샷…테니스 전설보다 화제된 금발녀

‘비어 걸(Beer Girl)’이 돌아왔다. 메이저 테니스 대회인 US오픈에서 맥주를 벌컥벌컥 마시는 ‘비어 걸’이 색다른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가 US 오픈에서 카메라에 잡힌 건 2년 동안 벌써 3번째다.
지난 4일 1년 만에 다시 US 오픈에서 맥주를 마시는 메건 럭키. 사진 인터넷 캡처
4일(현지시간) US 오픈 공식 트위터에는 관중석에서 맥주 1컵을 단숨에 들이키는 여성의 영상을 올리며 ‘현시점에서 전통이 되고 있다’는 설명을 붙였다.

미국은 물론 호주·독일·인도·영국 등의 매체에서도 ‘비어걸은 누구인가’, ‘US 오픈의 컬트 영웅’, ‘맥주를 마시는 팬이 2년 연속 바이럴되고 있다’ 등의 기사를 쏟아내며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US 오픈에서 맥주를 마시는 모습. 사진 인터넷 캡처
이 여성은 지난해부터 화제를 불렀다. 지난해 US 오픈에서 두 차례에 걸쳐 경기장 내 대형 화면에 얼굴이 나오자 맥주를 1컵을 비우고 관중의 환호를 유도해 인기를 끌었다.

관심이 커지면서 이 팬의 이름이 메건 럭키라는 것도 알려졌다. 올해 US 오픈의 최대 관심사는 은퇴를 앞둔 여자 테니스의 전설적인 스타 세리나 윌리엄스다. 그런데 럭키의 영상을 담은 게시물이 7000개 이상의 ‘좋아요’을 받으며 더 큰 관심을 받았다. 윌리엄스에 대한 게시물에는 6000개의 ‘좋아요’가 붙었다. 럭키는 게시물에 “US 오픈이 그리웠다”는 코멘트를 남겼다.



이해준(lee.hayjun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