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박홍근, 경기도청 압수수색에 "예상했던 것…전면 대응할 수밖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이재명 대표 의혹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예상했던 것"이라며 "전면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정치 기획 차원에서 하고 있다고 우린 확신한다. 그러니 전면적으로 우리가 대응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국민은 태풍 끝나자마자 이러는데, 검찰은 막 이렇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건희 여사에 대한 특별검사법 추진에 대해선 "기다려 달라. 마무리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원내대표회의에서 "김건희 여사를 두고 수사기관은 봐주기와 시간 끌기로 일관해왔다"며 "우리 당은 어제 (의원총회에서) 김 여사 주가 조작과 허위 경력에 대한 국민적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김건희 특검법'을 최대한 조속히 발의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검찰 압수수색에 대해 "놀랍지도 않다. 그동안 이 대표를 먼지털기식으로 탈탈 털어냈고, 안 나오니 생각을 얘기한 걸 허위사실이라고 출석 요구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경기도 압수수색도 검찰이 하고 싶으면 뭘 못하겠나. 이중 잣대 적용해 김 여사는 국민적 의혹 상당한 부분에 대해 봐주기 수사를 한다든지, 지연한다든지 그런 쪽으론 손도 안 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어제 의총에서도 의했지만 이 대표에 대한 부당한 수사나 국민들 눈높이 맞지 않는 검찰의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비판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경기도청 압수수색은 법에 맞게, 기우제처럼 나올 때까지 턴다. 이러면 공무원들도 얼마나 힘들겠나"라며 "경제위기고, 태풍 때문에 국민들 근심과 어려움이 크고 추석을 앞두고 물가 인상으로 고충이 있는데, 이럴 때 검찰과 윤석열 정부가 정쟁 내지 전 정부, 야당 탄압에서 앞장서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이상현)는 이날 이 대표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경기도청 관계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대선 후보 때인 지난해 12월 22일 한 방송사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자인 고(故)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과 관련해 "하위 직원이라 시장 재직 때는 몰랐다"는 등 허위 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는다.



김은빈(kim.eunb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