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 쓰촨서 규모 6.8 지진…최소 46명 사망(종합4보)

산사태로 도로 곳곳 두절…쓰촨성 2급 비상대응태세 발령

중국 쓰촨서 규모 6.8 지진…최소 46명 사망(종합4보)
산사태로 도로 곳곳 두절…쓰촨성 2급 비상대응태세 발령



(선양·베이징=연합뉴스) 박종국 한종구 특파원 = 5일 중국 쓰촨성에서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46명이 사망했다.
중국 지진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2분 18초(현지시간) 쓰촨성 청두(省都)에서 남서쪽으로 221㎞ 떨어진 간쯔장족자치주 루딩현에서 규모 6.8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16㎞다.
진앙인 하이뤄거우 빙하삼림공원의 반경 5㎞ 이내에는 6개 마을, 20㎞ 이내에는 3개 전(鎭)이 있다. 루딩현 시가지와는 39㎞ 떨어진 지점이다.
4분 뒤에는 쓰촨성 야안시 스몐현에서도 규모 4.2의 지진이 발생했다.

관영 중국중앙(CC)TV는 이번 지진으로 야안시 등에서 최소 46명이 사망했고, 16명이 연락 두절됐으며, 50명이 부상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루딩현은 전형적인 고산 협곡 지대로 당국은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와 통신이 두절되고 주택이 파손돼 피해 상황을 집계 중이라고 밝혔다.
또 경찰과 소방 및 의료 인력 635명을 동원해 피해자 구조와 통신·전력 복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루딩현의 한 주민은 현지 언론에 "심한 진동에 놀라 주민들이 밖으로 뛰쳐나왔다"며 "집과 건물마다 균열이 생겼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들이 공개한 영상에는 피해 현장 주변 산 정상에서 바위와 돌이 커다란 먼지를 일으키며 끊임없이 떨어지는 모습이 담겼다.
인근에는 민가도 적지 않아 피해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다른 영상에는 마을로 통하는 왕복 2차선 도로가 낙석으로 뒤덮여 차량 통행이 불가능한 모습도 담겼다.
현지 기술학교 학생과 교사 2천800여 명이 교실에서 나와 운동장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는 청두와 충칭 등 대도시에서도 강력한 진동이 감지됐고, 천장의 전등이 심하게 흔들리거나 진동에 놀라 시민들이 식탁 밑으로 몸을 숨기는 영상도 올라왔다.
청두 주민 라우라 뤄씨는 로이터 통신에 "집으로 돌아가던 중 휴대전화로 지진 경보를 받은 사람들이 공포에 질려 아파트에서 뛰쳐나오는 것을 봤다"며 "모든 개가 짖기 시작했고 많은 이들이 울기 시작했다. 정말 무서웠다"고 말했다.

쓰촨성은 2급 비상 대응 태세를 발령, 응급 지휘부를 꾸리고 응급 구조대와 소방대를 현지에 파견, 피해 주민 구조에 나섰다.
지진 발생 지점 반경 200㎞ 이내에서 최근 5년간 규모 3 이상 지진이 79차례 발생했다고 중국 지진대가 밝혔다.
이 중 가장 규모가 컸던 지진은 2017년 8월 아바주 지우자이거우현과 2013년 4월 야안시 루산현에서 발생한 각각 규모 7.0 지진이었다.
지우자이거우현 지진으로 31명이 사망·실종했고. 525명이 다쳤으며 1만7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루산현 지진 때는 사망·실종 217명, 부상 1만1천470명, 이재민 231만명의 피해가 났다.

pj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조준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