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힌남노로 전국 6만6000여가구 정전…한전 "추석 연휴 전 복구"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제주를 할퀴고 지나간 6일 오전 정전 피해가 발생한 제주시 한림읍 지역의 한 전봇대에서 전력 당국이 정전피해를 복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160여건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태풍 영향으로 이날 오전 8시까지 전국적으로 162건의 정전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총 6만6341가구가 정전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피해가 계속 접수되고 있어 정전 가구는 더 늘어날 수 있다.

지역별로 보면 부산·울산이 63건(1만7469가구)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제주 27건(1만7464가구), 광주·전남 26건(1만4130가구), 경남 20건(9196가구), 대구 14건(4733가구), 전북 4건(717가구), 기타 8건(2632가구) 등이다.

이 중 45.0%인 2만9886가구는 복구됐지만 3만6455가구는 아직 정전인 상태다. 특히 제주의 경우 80.0%가 아직 복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전은 "민족 명절인 추석에 전기 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밤샘 작업을 통해서라도 추석 연휴 전인 8일까지 복구를 신속하게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 지역에서는 태풍이 지나간 직후인 이날 아침부터 18개팀 72명을 투입해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한전은 태풍 피해로 복구가 필요하거나 전기 사용에 불편함이 있으면 고객센터로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002년 태풍 '루사' 당시에는 550건의 정전이 발생해 125만가구가 피해를 봤고, 2003년 태풍 '매미' 때는 661건의 정전이 발생해 148만가구가 정전됐다. 이에 비해 이번 피해 규모는 상대적으로 작은 편이다.

한전 관계자는 "태풍 매미 이후 배전설비 운영기준이 강화됐고 2010년 대비 지난해 배전 자동화 개폐기가 두 배 이상 증가해 신속한 복구가 가능해지면서 정전 피해가 적었다"고 말했다.





현예슬(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