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천 현대제철 공장 ESS 설비서 화재…'대응 2단계' 발령


인천 현대제철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경보령을 발령하고 진화 중이다.

6일 인천소방본부와 현대제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쯤 인천 동구 현대제철 공장 내 ESS(에너지 저장 장치) 설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지만, 화염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아 119 신고가 잇따랐다. 불이 난 에너지 저장장치는 야간에 전기로 배터리를 충전한 뒤 낮에 이용하는 시스템이다.
6일 오전 6시33분쯤 인천시 동구 송현동 현대제철 에너지저장장치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인천소방본부가 대응2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현대제철 관계자는 "에너지 저장장치의 소유주는 모 은행사로 현대제철이 에너지 일부를 빌려 쓰고 있다"며 "배터리 장치에서 불이 나 쉽게 진화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제철 공장은 4조 3교대로 근무하지만 ESS 안에 따로 근무하는 사람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정확한 화재원인은 파악하지 못했지만, 화재 당시 비가 내리고 있지 않은 점 등 고려해 태풍과의 연관성은 적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50여분 만인 오전 7시 24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인원 183명, 무인방수탑차 등 장비 59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 중이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현재 대응 단계를 발령해 진화하고 있다"며 "정확한 인명 피해 여부 등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늘 조업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예슬.심석용.정수경(hyeon.yeseul@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