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태풍 생중계하던 유튜버 파도에 휩쓸려...10m 떠밀렸다가 구조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북상 중이던 5일 오후 11시 40분쯤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방파제 인근에서 유튜버 A씨가 태풍 상황을 생중계하던 중 파도에 휩쓸렸다 구조됐다.

A씨가 방송하던 모습은 영상을 통해 전해졌다. 영상 속 A씨는 한 손에 카메라가 달린 셀카봉을 든 채 방파제 바로 앞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방송을 했다. 그러던 중 방파제를 넘어온 파도가 A씨를 덮쳤고, A씨는 원래 서 있던 자리에서 인도 쪽으로 약 10m 정도 밀려 나갔다. A씨는 찰과상 정도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안전지대로 이동시켰다.



위성욱(we.sungwoo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