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추석때 음식 안한다니까" 요리중 남편에 흉기 휘두른 60대女

추석을 앞두고 명절 음식 준비 문제로 갈등을 빚다 남편에게 흉기를 휘두른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60대 여성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 40분쯤 부산 북구의 자신의 집에서 남편 70대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A씨는 집에서 음식을 하던 중 추석을 앞두고 앞으로는 차례 음식을 만들지 말자는 취지로 남편 B씨에게 말하면서 두 사람 간 다툼이 벌어졌다.

이에 격분한 A씨는 요리에 사용하던 흉기를 남편에게 휘둘러 상처를 입혔다.

이후 B씨는 상처가 지혈되지 않자 119에 신고했다.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크게 다치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시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부인 A씨를 위험한 물건으로 사람을 다치게 한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가 화해한 점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희(amator@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