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도 재벌 타타그룹 지주사 전 회장 미스트리, 교통사고로 사망

54세 일기로 현장서 숨져…모디 총리 등 조의 전해

인도 재벌 타타그룹 지주사 전 회장 미스트리, 교통사고로 사망
54세 일기로 현장서 숨져…모디 총리 등 조의 전해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대기업 타타그룹 지주사인 타타 선스(Tata Sons)의 전 회장 사이러스 미스트리가 4일(현지시간)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54세.
5일 PTI통신 등 인도 매체에 따르면 미스트리 전 회장이 탑승한 차는 전날 오후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뭄바이 인근 팔가르 지역에서 도로 분리대에 부딪혔다.
이 사고로 미스트리 전 회장은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은 "해당 차는 과속으로 달리며 다른 차를 추월하려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타타그룹은 자동차, 철강, 호텔, 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사업을 벌이는 인도 최고 기업 중 하나다.
타타그룹 대주주인 재벌가 샤푸르지 팔론지 그룹 출신인 그는 2006년 타타 그룹에 몸을 담았고 2012년 타타 선스의 회장이 됐다. 타타 가문 출신이 아닌 이로는 당시 역대 2번째 회장이었다.
하지만 그는 2016년 이사회에 의해 회장 자리에서 쫓겨났고 이후 미스트리 측과 타타 그룹은 이와 관련해 법정 분쟁을 벌이기도 했다.
미스트리 전 회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인도 정·재계 인사들은 앞다퉈 조의를 표시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그는 인도 경제의 역량을 믿은 유망한 기업가"라며 "그의 사망은 상공업계에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