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힌남노가 할퀸 오키나와…11만명 대피령, 6000가구 정전

태풍 힌남노의 영향권에 들어간 일본 오키나와 나하시에서 지난 3일 한 시민이 비바람을 맞으며 걷고 있다. [AP·연합뉴스]
4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沖縄) 본섬의 대표적 관광지인 나하(那覇)시 국제거리에는 지나는 사람의 모습을 찾기 힘들었다. 전날부터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영향권에 들어간 나하 시내는 이날 아침까지 행인들이 걷기 힘들 정도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쳤다. 비는 정오쯤 잠시 그쳤지만, 음식점과 상점 등은 계속 문을 닫아걸었다. 길가의 가로수와 화분 등은 바람에 쓰러지거나 날아가지 않도록 비닐과 테이프로 단단히 고정된 상태였다.

현지 방송에 따르면 전날 힌남노가 접근한 오키나와 일대에는 대규모 피난 지시가 내려지고 주택 수천 채가 정전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3일 밤 오키나와 본섬에서 서남쪽으로 약 290㎞ 떨어진 미야코지마(宮古島)시, 410㎞ 거리의 이시가키(石垣)시 등에 사는 주민 약 11만 명에게 ‘피난 지시’가 내려졌다. 피난 지시는 당국이 태풍 등 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발령하는 5단계 경보 중 두 번째로 높은 ‘레벨4’에 해당한다.


나하 시내에선 3일 강풍으로 70대 여성이 길에서 넘어져 팔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80대 남성이 머리를 다치기도 했다. 4일에도 두 명의 부상자가 추가됐다. 강풍과 폭우가 이어지면서 4일 오전까지 오키나와 본섬과 인근 지역 약 6000세대가 정전 피해를 겪었다. 오키나와 본섬 중서부 기노완(宜野湾)시에선 강풍으로 주택 담이 무너지고 유리창이 깨지는 피해가 발생했다. 비닐하우스가 바람에 날아가고 주택 옥상에 있는 저수탱크가 강풍으로 쓰러졌다.

이날 미야코지마에서 초속 40.1m, 이시가키지마에서 초속 37.9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가로수가 꺾이기도 했다. 도쿄(東京) 하네다공항과 오키나와를 잇는 항공편은 3일에 이어 4일에도 결항했다. 본섬 북부 구니가미(国頭)시에선 4일 오전 한 시간 동안 61.5㎜의 비가 내리는 등 오키나와현 전역에서 이날 강한 비가 이어졌다. 일본 기상청은 5일 오전 6시까지 24시간 동안 이시가키섬 동북쪽의 사키시마(先島) 제도에 최대 200㎜, 오키나와 본섬엔 최대 150㎜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느리게 움직여 오키나와 지역은 오랫동안 태풍의 영향을 받을 우려가 있다”며 “폭풍과 높은 파도를 경계하고 토사나 낮은 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힌남노는 오키나와를 지나 한반도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 이동 경로에 있는 규슈(九州) 등에 6일 오전까지 200~300㎜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김현예.이영희(hyki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