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고르바초프 장례식, 노벨평화상 무라토프가 영정 들었다

3일 고르바초프 영정 사진을 들고 운구 행렬을 이끄는 드미트리 무라토프. [AP=연합뉴스]
91세를 일기로 별세한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의 장례식이 지난 3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엄수됐다. 추모객 수천 명이 몰린 가운데 노보데비치 묘지로 가는 운구 행렬은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러시아 언론인 드미트리 무라토프가 영정 사진을 든 채 이끌었다.

고인과 절친했던 무라토프는 러시아 정부의 언론 탄압에 맞선 공로로 지난해 10월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6월엔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자신이 받은 노벨상 메달을 경매에 내놔 노벨상 메달 경매 사상 최고가(1억350만 달러·약 1410억원)에 낙찰되기도 했다.

고르바초프는 무라토프가 1993년 독립신문 노바야 가제타를 창간할 당시 자금을 지원했다. 이 신문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러시아 정부의 비리를 폭로하고, 우크라이나 전쟁을 비판하다 지난 3월 러시아 당국의 탄압으로 폐간됐다.

냉전을 평화적으로 종식한 공로로 1990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고르바초프는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목숨만큼 소중한 것은 없다”며 군사작전 중단을 촉구했다. 고인의 마지막 메시지는 평화였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고르바초프의 장례식은 이날 오전 모스크바에 있는 하우스 오브 유니언 필라홀에서 거행됐다. 고인의 외동딸 이리나와 두 손녀가 곁을 지켰다. 수천 명의 러시아인이 그를 추모하기 위해 몇 시간 동안 길게 줄을 섰으며, 많은 이들이 고인의 관 앞에 헌화 후 눈물을 흘리며 떠났다고 NYT는 전했다. 카네기 국제평화재단의 안드레이 콜레스니코프 선임연구원은 고르바초프 장례식에서의 추모 열기에 대해 “푸틴 대통령을 향한 평화롭고 슬픈 항의”라고 평했다.

고르바초프의 장례식은 러시아 정부로부터 의장대와 경호를 지원받았지만, 국장(國葬)으로 치러지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일 고르바초프 시신이 임시 안치된 병원을 찾아 헌화했지만, 바쁜 일정을 이유로 이날 장례식엔 불참했다. 2000년 집권한 푸틴은 고르바초프에 의한 소련 붕괴를 “20세기 최대 지정학적 재앙”이라고 주장해 왔다.



임선영(youngca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