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美 미술전서 AI가 그린 그림이 1위…"이것도 예술인가" 논란

'텍스트→이미지 변환' AI 프로그램 활용…'부정행위 아니냐' 반발 우승자 "AI 활용 사실 숨기지 않았다"

美 미술전서 AI가 그린 그림이 1위…"이것도 예술인가" 논란
'텍스트→이미지 변환' AI 프로그램 활용…'부정행위 아니냐' 반발
우승자 "AI 활용 사실 숨기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에서 열린 미술전에서 인공지능(AI)이 생성한 그림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고 CNN·뉴욕타임스(NYT)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콜로라도 주립 박람회 미술대회'의 디지털아트 부문에서 게임 기획자인 제이슨 M. 앨런(39)이 AI로 제작한 작품 '스페이스 오페라 극장'(Theatre D'opera Spatial)이 1위에 올랐다.

그런데 그의 그림은 다른 일반적인 작품과 태생이 달랐다.
텍스트로 된 설명문을 입력하면 몇 초 만에 이미지로 변환시켜주는 '미드저니'(Midjourney)라는 AI 프로그램으로 생성한 작품이기 때문이다.
앨런은 이런 식으로 얻은 작품 중 3개를 골라 대회에 제출했고, 이 중 하나가 1위를 한 것이다.
미술전 디지털아트 부문의 규정을 보면 창작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거나 색깔을 조정하는 등 디지털 방식으로 이미지를 편집하는 행위가 인정된다.
그러나 앨런이 자신의 우승 소식을 소셜미디어 디스코드에 올리고, 이것이 다시 트위터로 옮겨가 급속히 퍼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네티즌들은 예술가가 단 한 번의 붓질조차 하지 않은 작품이 우승을 차지하는 게 정당한지, 더 나아가 사람이 아닌 AI가 생성한 그림을 예술작품으로 볼 수 있는지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일부 예술가는 앨런이 AI로 얻은 그림으로 우승한 것은 '부정행위'라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앨런은 NYT에 애초에 자신은 대회에 작품을 제출할 때 '미드저니를 거친 제이슨 M. 앨런'이라고 명시해 AI로 작품을 생성했다는 점을 밝혔기에 작품의 출처를 속인 사실이 없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겼고, 난 그 어떤 규칙도 어기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대회에 출전한 계기에 대해 그는 미드저니를 시험해보다가 AI가 생성한 사실적인 이미지에 매료됐고, 사람들에게 이런 예술이 얼마나 대단한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승작을 만들기 위해 입력한 설명문은 구체적으로 밝히길 거절했다고 NYT는 전했다. 그러나 그림의 제목, '스페이스 오페라 극장'에 단서가 있다고 귀띔했다.
박람회를 감독하는 콜로라도 농업부 측은 앨런이 작품을 제출할 때 AI 프로그램을 활용했다는 사실을 밝혔고, 해당 부문 규정도 창작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그 어떤 예술 행위도 용인한다고 설명했다.
AI가 예술작품을 만드는 것은 새로운 현상은 아니지만 올해 미드저니뿐 아니라 '달리-2'와 '스테이블 디퓨전' 등 AI 프로그램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누구나 텍스트를 입력하기만 하면 손쉽게 복잡하고 사실적인 그림을 '그릴' 수 있게 됐다.
이에 대해 AI가 생성한 예술품은 본질적으로는 첨단기술로 둔갑한 표절의 한 형태일 뿐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AI가 그리는 그림은 결국 기존에 존재한 이미지를 활용하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일부 예술가는 AI로 작품을 만드는 것은 포토샵 같은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과 큰 차이가 없고, 이미지 변환을 위한 적절한 문구를 생각해내는 것에도 인간의 창의성이 요구된다고 반박한다.
앨런은 CNN과 인터뷰에서 대회에 제출한 작품 3개를 얻기 위해 80시간이 넘게 걸렸다고 말했다.
kit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지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