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러 "우크라군의 자포리자 원전 탈환 시도 저지"

친러 지역정부, "포격으로 외부 전력선 차단" 주장도

러 "우크라군의 자포리자 원전 탈환 시도 저지"
친러 지역정부, "포격으로 외부 전력선 차단" 주장도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우크라이나군이 2일(현지시간) 밤 자포리자 원전에 군 병력을 보내 탈환을 시도했으나 실패해 퇴각했다고 러시아군이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3일 "우크라이나 해군 병력 250명이 2일 오후 11시께 자포리자 원전 인근 호수를 건너 접근하려 했으나 (우리가) 저지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국방부는 "현재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이 원전에 와 있음에도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원전을 장악하려는 시도를 벌였다"라며 "이에 대응해 무장헬기와 전투기를 출격시켜 20여 척의 적군 선박 등을 파괴했다"라고 주장했다.
로이터는 러시아 국방부의 주장이 맞는지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러시아 측은 3일 새벽 우크라이나군의 포격으로 원전을 연결하는 전력선이 또 차단됐다고 주장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친러시아 지역 정부 관리는 텔레그램에 "우크라이나군이 원전에 포격을 가해 전력선이 끊겼다"라며 "포탄 한 발은 두 원자로 사이에 떨어지기도 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자포리자 원전 단지에 가해진 포격으로 외부와 연결되는 전력선이 손상되면 원전 측이 이를 수리하는 상황이 반복됐다.
AP도 이 주장의 진위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IAEA 사찰단은 지난 1일 원전에 도착해 안전 점검을 벌였고, 현재 사찰단 인원 6명이 현장에 남아 있다.
자포리자 원전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교전 속에 잇따른 포격을 받아 방사성 물질 유출 우려가 고조된 곳이다.
banan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윤종석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